생체인식시장이 뜬다!…기술 개발·적용 기업 ‘급증’
상태바
생체인식시장이 뜬다!…기술 개발·적용 기업 ‘급증’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03.30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전세계 시장 300억원 전망…다양한 기술 가운데 지문인식 ‘독보적’

생체인식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모바일기기의 사용도가 높아짐에 따라 모바일 생체인증에 대한 기업의 관심도 향상, 기술을 개발하거나 적용하는 수가 증가하는 추세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ABI리서치에 따르면 전세계 생체인식시장은 2021년 300억원에 도달할 전망이다. 특히 지문인식센서는 2021년 40%의 CAGR과 함께 2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지문인식이 가장 많이 활용되고 있는 모바일기기의 사용도가 높아진 덕이다.

▲ 모바일 생체인식기술 활용 사례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업계는 2020년 48억대의 모바일기기에 생체인식 기술을 적용, 540억건의 앱 다운로드와 8070억건의 트랜잭션을 발생시키며 총 346억3700만달러 규모의 모바일 생체인식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짐작했다.

이러하다보니 생체인식을 도입하거나 개발하는 기업의 사례도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올해 개최됐던 세계보안엑스포 2016에서는 생체인식을 도입한 기업들의 사례를 다양하게 찾아볼 수 있었다.

얼굴인식시스템으로 유명한 국내 대표적인 보안솔루션업체인 파이브지티는 도어락에 얼굴인식 로봇을 탑재한 ‘도봇(Door Robot, Dobot)’을 첫 공개했으며 지문인식기술로 잘 알려진 센큐젠은 USB형 지문인식기를 대거 선보였다. 이외에도 많은 업체에서 지문인식과 얼굴인식 기술을 탑재해 내보였다.

모바일기기 사용 이슈인 모바일뱅킹서비스, 모바일오피스솔루션 등에 대한 적용 사례도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다.

먼저 가장 핫한 이슈인 모바일뱅킹 서비스의 인증방식은 지문인식기술로 굳혀지며 사용도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생체인식에는 지정맥, 홍채 등 다양한 방식이 있어 논란을 겪어왔지만 기존 가장 많이 사용돼 온 점이나 사용자 편의성을 고려할 때 지문인식기술의 사용이 걸맞다는 추세다. 이미 신한은행, NH농협은행 등 상당수의 은행들이 지문인식을 활용한 모바일뱅킹 서비스를 시작 또는 준비중이다.

모바일기기를 활용한 업무처리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대거 출시되는 모바일오피스솔루션에도 정보유출을 막기 위한 보안책으로 생체인식기술의 적용 사례가 높아지고 있다.

삼성SDS가 모바일월드콩그레스2016(MWC2016)에서 선보인 모바일오피스프로그램 ‘콜라보’가 대표적인 예다. 생체인식솔루션인 파이도(FIDO)를 적용, 지문인식과 안면인식을 통한 인증에다 공개키기반구조(PKI)의 보안 기술을 적용해 정보 유출 가능성을 낮췄다.

업계 관계자는 “보안에 대한 위협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생체인식기술에 대한 관심은 계속될 것”이라며 “특히 스마트폰과 태블릿PC, 웨어러블 기기 등 모바일 기기의 사용도가 높아지며 이에 기술을 접목, 보다 빠르게 시장의 저변을 확대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다양한 생체인식기술이 급부상하고 있지만 그중에서도 지문인식이 크게 조명받고 있다”며 “특히 모바일기기에서 지문인식의 강세는 사그라들지 않을 것”이라고 미래를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