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성능 향상된 비디오 전송 서비스 발표

콘텐츠 전송 속도 향상 및 욕량 확장
석주원 기자l승인2019.09.17 16:05:08l수정2019.09.17 16: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석주원 기자] 디지털 콘텐츠 전송 전문기업 라임라이트 네트웍스(Limelight Networks, Inc.)가 9월 13일부터 17일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개최되는 ‘IBC 2019(국제방송박람회)’에서 새로운 비디오 전송 서비스(Video Delivery Services)를 선보였다.

라임라이트의 실시간 라이브 온-디멘드(주문형) 비디오 전송 서비스는 글로벌 사설망에 고급 비디오 전송 및 관리 기능을 통합해, 거의 모든 화면에서 라이브 및 VOD 미디어 관리, 패키징, 방송급 품질의 비디오 전송을 원활히 지원한다.

라임라이트는 1월 이후, 글로벌 사설망의 CDN 용량을 약 50Tbps로 증설했으며, 엣지 서버 용량은 40%이상 확장했다. 품질 중심의 소프트웨어 향상 및 용량 증설은 라이브 및 온-디멘드(주문형) 비디오 전송을 위해 라임라이트 CDN을 사용 시에 리버퍼 속도, 시작 시간, 비트레이트와 같은 중요한 품질 지표를 향상시킨다.

이를 통해 각 시청자의 네트워크 조건에 따라 최고의 화질을 제공하는 어댑티브 비트레이트(Adaptive Bit Rate, ABR)를 지원하고, WebRTC를 지원하지 않는 장치를 위한 RTMP(Real-Time Messaging Protocol) 폴백(fallback)을 포함해 리얼타임 스트리밍(Realtime Streaming)을 새롭게 향상시켰다.


이 외에도 HTTP를 통해 라이브 스트리밍을 위한 LPI(Live Push Ingest)를 추가했다. 이제 고객들은 패키지드 HLS 및 DASH 스트림을 라임라이트 CDN으로 직접 보내 최종 사용자에게 전송할 수 있게 됐다. LPI는 고객들이 스트림 모니터링 및 트래픽 리포팅을 포함해 라이브 스트림 패키징 워크플로우 및 대역폭을 완전히 제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라임라이트는 리버퍼율, 시청자 참여 통계에 대한 확장된 플레이어 분석, 기업의 브랜딩 룩앤필(look and feel)을 고려해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 HTML5 비디오 플레이어, 비디오 자산 관리 시에 드래그앤드롭(drag and drop)과 같이 편리한 추가 기능 및 새로운 HTML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포함하여 라임라이트 비디오 플랫폼(Limelight Video Platform)을 업데이트했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의 제품 전략 담당 스티브 밀러 존스(Steve Miller-Jones) 부사장은 “라임라이트의 실시간 라이브 및 온디멘드(주문형) 비디오 전송 서비스(video delivery services)는 기업들이 가장 전략적인 비즈니스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해준다”며 “우리는 지속적으로 글로벌 사설망을 구축하고 있으며, 대기시간 최소화 및 양방향 애플리케이션 실행을 위해 엣지 솔루션과 저지연 비디오를 혁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라임라이트#CDN#콘텐츠 전송#IBC 2019#국제방송박람회#비디오 전송 서비스#비디오 플랫폼

석주원 기자  jwseok@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주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