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9억 명이 참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인도 록사바 총선’에 CDN 서비스

MX 플레이어 통해 인도 시청자들에게 고품질 방송 서비스 제공
석주원 기자l승인2019.06.13 18:04:30l수정2019.06.13 18: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석주원 기자] 디지털 콘텐츠 전송 서비스 전문 기업 라임라이트 네트웍스(Limelight Networks, Inc.)는 인도의 2019년 록 사바(Lok Sabha, 인도 국회 하원) 선거를 시청하는 수백만 인도 시청자들이 모바일 동영상 플레이어 앱인 ‘MX 플레이어(MX Player)’를 통해 라임라이트가 제공하는 CDN(Content Delivery Network) 서비스를 이용했다고 밝혔다.

인도 록 사바 총선(2019 Lok Sabha Elections)은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22일까지 진행되었으며, 9억 명 이상의 인도 시민이 참여한 세계 최대 규모의 선거이다. 인도 국회 하원은 각 주 및 연방직할지 대표 543명과 대통령이 임명하는 인도인과 영국인의 혼혈 집단(Anglo-Indian community) 대표 2명 등 총 545명으로 구성되며, 임기는 5년이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는 대표적인 CDN 기업으로서, 글로벌 콘텐츠 전송의 다양한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기 위해 MX 플레이어 및 다양한 콘텐츠 제작사, 유통사들과 협업하고 있다. MX 플레이어는 글로벌 고객을 위해 인도에 비디오, 게임, 소프트웨어 등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으며, 라임라이트 네트웍스는 인도의 미디어 기업들이 글로벌 고객들에게 원활히 콘텐츠를 전송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인도 선거 기간 동안 피크타임에는 평소의 10배에 달하는 트래픽이 발생했으나, MX 플레이어는 라임라이트 CDN을 통해 예상된 트래픽 급증을 원활히 처리하고, 수백만 개의 연결된 장치를 통해 인도 및 글로벌 고객들에게 끊김 없는 방송 품질의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제공할 수 있었다.

MX 플레이어의 제품, 기술 및 운영 책임자인 비벡 제인(Vivek Jain)은 "MX 플레이어(MX Player)는 1억 명의 일간 이용자수와 2억 7500만 명의 월간 이용자를 보유한 인도 최대의 비디오 플랫폼이다. 우리는 대규모 사용자층에 고성능 비디오를 제공하기 위해 라임라이트 네트웍스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5월 23일 선거 결과가 나왔으며, 평소의 10배에 달하는 트래픽이 발생했지만 강력한 통합 시스템을 통해 수십억 건의 요청을 원활하고 성공적으로 처리하게 되어 매우 만족스럽다”라고 말했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의 인도 지역 디렉터인 애슈윈 라오(Ashwin Rao)는 "CDN 및 비디오 전송 파트너로서 라임라이트 네트웍스가 이러한 중요한 선거를 지원할 기회를 얻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게 여긴다. 우리는 MX 플레이어 및 다른 미디어 고객과 함께 이 같은 여정을 지속적으로 확장, 혁신해 나갈 것이며, 온라인 고객들에게 높은 품질의 서비스를 계속 제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라임라이트#CDN#MX플레이어#인도#록 사바#선거

석주원 기자  jwseok@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주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