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일스톤시스템즈, 공공시장 진출 위한 NVR 출시 기념 시연회 개최
상태바
마일스톤시스템즈, 공공시장 진출 위한 NVR 출시 기념 시연회 개최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7.09.20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조달시장 물품 등록 마치고 진행한 시연회…윤승제 지사장 “국내 공공시장 1위 목표”

[CCTV뉴스=신동훈 기자] 오픈 플랫폼 VMS 글로벌 리더 마일스톤시스템즈(Milestone Systems)가 9월 20일 구로 롯데시티호텔에서 공공고객을 위한 NVR 출시 시연회를 개최했다.

마일스톤은 오픈 플랫폼 IP 비디오 관리 소프트웨어 제공업체로, 캐논(Canon) 그룹에 인수된 뒤, 독립 회사로 운영되고 있다. VMS 분야 전 세계 시장 점유율 1위, 아시아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중이다.

마일스톤 시스템즈(Milestone Systems)가 NVR 출시 기념 시연회를 가졌다.

마일스톤 주최에 신도컴퓨터, 선진인포텍, 키웍스 등 3개 총판사와 조달 품목 등록 파트너인 동해삼테크 주관으로 한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글로벌 카메라 제조사(하이크비전, 엑시스, 다후아, 트루엔, 한화테크윈, 파나소닉 등)와 100여명의 공공사업 업계 담당자가 참여했다.

이날 총 MXE+, MXP+ 등 4가지 조달 등록 제품을 선보였고 다양한 기능을 현장에서 직접 시연을 겸한 진행으로 참가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마일스톤 NVR

마일스톤 제품만의 특장점은 ▲3.1Gbps 스루풋(Throughput) ▲인텔 퀵 싱크 비디오(Intel Quick Sync Video)를 탑재한 하드웨어 GPU 가속 기능 ▲4K/UHD/H.265/Edge Storage/metadata 등 최신 기술 접목 등이다.

박광우 마일스톤 시스템즈 차장이 직접 NVR 제품 시연회에 나섰다. 인텔 퀵싱크를 통해 시스템 성능을 극대화시켰다. 25분할 카메라(1920x1080)를 실시간으로 봐도 CPU 사용이 60% 수준을 유지했다.

25분할(1920x1080) 사용중에 CPU 이용률은 60%를 유지했다.

또 편리한 PTZ 제어를 위해 가상 조이스틱으로 드래그로 확대하거나, 클릭하면 카메라가 그 중심으로 화면을 잡는 기능 등을 시연했다. 플레이백 기능을 탑재해 9분할 영상일 경우 1개 화면만 플레이백을 보고 나머진 실시간 영상감시가 가능하고 또는 특정 이벤트가 생겼을 경우 곧바로 보고서 형태로 폼을 만들어 보고를 올릴 수 있다.

시퀀스 탐색기는 시간 간격(10초, 30초, 1분 등)에 따라 슬라이드 형태로 볼 수 있는 기능으로 관리자가 영상을 빠르게 검색할 수 있다. 또, 스마트 검색이란 기능은 영상에 한 영역을 드래그한다면 그 부분에 물체가 지나간 시간 영역대만 확인 가능하다.

시퀀스 탐색기 시연 화면. 

Edge Storage는 네트워크와 서버 중단시 영상 확보 기술로, 카메라 SD 저장 기능을 활용해 저장이 누락된 부분을 SD카드로 조회, 저장소에서 병합한다. 대부분의 IP카메라에서 기능이 구현된다.

또 스마트폰 화면을 NVR 화면으로 전송해 볼 수 있는 비디오 푸쉬(Video Push) 기능도 소개했다. 이를 통해 스마트폰 영상을 IP카메라처럼 활용이 가능해 현장에 나가있는 보안요원이 본 영상을 NVR이 있는 센터로 보낸다면 통합 관리가 용이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타사 제품의 경우 64채널을 구매하고도 실제로는 16채널 밖에 운영 못해 추가로 다수의 NVR을 구매하는 문제점을 지적하고 마일스톤 NVR은 비용 절감 효과가 2배에서 최대 3배 까지 저렴하다는 설명에 업계 관계자의 큰 이목을 집중 시켰다.

마일스톤 시스템즈 시연회 현장

윤승제 마일스톤시스템즈 지사장은 “영상의 화질은 지속적으로 고화질로 발전하고 있으며, 고객은 최대한 직관적이고 지능적인 운영 환경을 원하고 있는 반면에 지금까지 국내에 공급되었던 NVR 제품은 이러한 높은 수준의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켜주지 못한 것이 현실”이라며 “장비의 사양(64채널) 대비 Full HD 이상의 고해상도 영상 처리 시에는 실제 가용한 채널은 16채널에 머물러 있고, IP 네트워크 환경에서의 이점을 제대로 살려주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재 NVR 시장의 현실이자 한계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에 출시하는 마일스톤 NVR(MXP+, MXE+)은 고객의 높은 기대 수준을 충족하면서 국내 영상 보안 운영 시스템의 수준을 한 단계 성장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