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파이어아이, ‘엔드포인트 APT - HX 론칭 세미나’ 성료

국내 기업의 강력한 엔드포인트 보안 위한 차세대 솔루션 필요성 강조 최진영 기자l승인2017.11.14 14:31:33l수정2017.11.14 15: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최진영 기자] 파이어아이는 11월 14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가진 ‘파이어아이 엔드포인트 APT - HX 론칭 세미나’를 통해 강력한 엔드포인트 보안에 대해 다시금 강조하고 나섰다.

파이어아이 엔드포인트 APT - HX론칭 세미나는 국내 고객들을 대상으로 진행 된 행사로, 최근 4.0 상용화 버전을 발표한 파이어아이 엔드포인트 제품 및 기술 소개와 이를 위한 국내 비즈니스 전략이 공유됐다.

기조연설을 맡은 브라이스 볼랜드(Bryce Boland) 파이어아이 아태지역 최고 기술 책임자(CTO)는 ‘The Changing Role of Endpoint’를 주제로 공격자와 기술 변화에 따른 엔드포인트 보안의 필요성에 대해 다루었다. 특히, 포괄적 가시성, 인텔리전스, 행동 분석 및 자동화를 엔드포인트 보안에 결정적인 요소로 지목하면서, 차세대 안티바이러스, 행위 분석, 침해 조사, 그리고 인텔리전스까지 단일 솔루션으로 제공하는 파이어아이의 엔드포인트 기술 및 로드맵을 소개했다.

▲ 브라이스 볼랜드 파이어아이 CTO.

이어지는 세션에서는 파이어아이 엔드포인트 솔루션(HX)의 국내 총판사인 SGA솔루션즈의 최영철 대표가 국내 고객 환경에 알맞게 설계된 신속하고 안정적인 HX의 기술지원 체계를 소개했다.

국내 시장에서 파트너사들과 함께 보안 생태계를 확장하고 윈윈하기 위한 상생 전략을 펼쳐나가고 있는 파이어아이는 최근 SGA솔루션즈와 파이어아이의 차세대 엔드포인트 보안 솔루션 ‘파이어아이 HX’의 공급 및 기술 지원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파이어아이는 SGA솔루션즈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고객들을 위한 기술 지원의 안정성을 확보했을 뿐 아니라, 종합보안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는 SGA솔루션즈의 사업적 시너지를 활용, 국내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브라이스 볼랜드 파이어아이 아태지역 최고 기술 책임자는 ”파이어아이 엔드포인트의 최신 버전은 위협에 대한 보호 및 대응 효과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통합 위협 탐지/방지 기능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다수의 엔드포인트 제품은 안티바이러스 또는 머신 러닝과 같은 한 가지 탐지 기능만을 제공하는 반면, 파이어아이는 다수의 탐지 기술과 위협 인텔리전스 및 상세한 가시성을 엔드포인트 솔루션에 통합했다”며 “이를 통해, 가능한 한 많은 수의 위협을 제어하고 신속한 대응을 위해 공격에 대한 상세한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는 궁극적으로 보안 기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고 위협의 조직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 시킨다”고 전했다.

전수홍 파이어아이 한국 지사장.

전수홍 파이어아이 코리아 지사장은 “파이어아이는 기업들의 보안 역량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검증된 기술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특히 최근에는 국내 엔드포인트 환경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준비를 위해 힘써왔다. SGA 솔루션즈와의 이번 파트너십 체결은 글로벌 벤더와 국내 보안 회사의 이상적인 협업 모델을 구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국내 기업의 엔드포인트 환경에 최적화된 제품과 기술 지원 서비스를 선 보이겠다“고 밝혔다.

#파이어아이#엔드포인트#APT#IoT

최진영 기자  jychoi@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7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