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네이버, 클라우드 미래 핵심 기술로 매달 4~5개 상품 낸다

NBP(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오픈…클라우드 사업 본격화 신동훈 기자l승인2017.04.17 17:38:36l수정2017.04.17 18: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네이버의 글로벌 인프라를 담당하고 있는 NBP가 자사의 클라우드 서비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4월 17일 새롭게 오픈하며 클라우드 사업을 본격화하겠다고 밝혔다.

클라우드는 AI, 자율주행차, IoT 등 미래 산업 혁신의 기반이 되는 핵심 기술이다. 네이버는 다양한 시장 경험을 통해 클라우드 기술 경쟁력을 보다 강화함은 물론, 클라우드 기반의 생태계 확대를 통해 미래 산업의 기술 주도권을 확보함으로써 네이버의 기술 플랫폼을 더욱 고도화할 것이라고 사업의 의의를 강조했다.

▲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홈페이지 화면

박원기 NBP 대표는 “미래 산업으로 주목 받고 있는 모든 기술들은 이용자가 지속적으로 데이터를 생산하고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새로운 가치 창출이 이뤄지는 분야로, 여기서 가장 중요한 핵심은 다이나믹하게 움직이는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빠르고 정확하게 저장, 분석, 처리하는 기술”이라며 “이러한 프로세싱은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에서만 가능하며, 이제 모든 산업 활동이 클라우드 없이는 이뤄질 수 없는 시대가 올 것”이라고 클라우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모든 기업 또는 개인들이 새로운 기술 환경에 적응하고 혁신을 이뤄내 제 2, 제 3의 네이버와 라인으로 성공할 수 있도록 그 동안의 비즈니스 노하우와 성공 경험, 기술 역량을 시장에 나누며 중소 업체의 비즈니스 성장을 돕는 데도 주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NBP는 이미 네이버, 라인, 스노우, 브이 등 다양한 인터넷 서비스를 클라우드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운영하며 기술과 운영 역량을 검증 받은 바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대용량 데이터 처리와 트래픽 급증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하드웨어 가속 기술, 고성능 메모리 기술, 소프트웨어 정의 기술(Software-Defined Infrastructure) 등 클라우드 구현에 가장 중요한 원천 기술들을 확보한 바 있다.

또한 2013년 6월에는 국내 인터넷기업 최초로 친환경에너지 활용을 극대화한 친환경 데이터센터 '각(閣)'을 구축하며 서버 제작과 데이터센터 구축, 운영에 대한 자체 기술력을 인정받은 바 있으며, 데이터센터 '각'을 포함한 한국 3곳 외에도 일본, 미국, 독일 등 9개국에 글로벌 거점을 구축해 아시아를 넘어 중동, 유럽, 미주 등 다양한 국가의 이용자들에게 글로벌 서비스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갖췄다.

기본적인 인프라 상품 위주로 오픈…매월 4~5개씩 상품 추가 예정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컴퓨팅, 데이터, 시큐리티, 네트워크 등 가장 기본적인 30여개의 인프라 상품 위주로 선보이지만, 내재화된 기술과 시스템, 운영노하우를 지속적으로 상품화하여 매월 4~5개씩의 상품이 추가될 예정이다. 또한 고객들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리전과 글로벌 서비스 상품들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3분기 내에는 글로벌 사업자 수준의 커버리지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특히 고객들이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에 가장 기대하고 있는, 네이버의 API 상품(검색, 음성인식, 음성합성, 지도 등)과 네이버 서비스 개발에 사용되는 서비스 플랫폼 상품들도(회원관리 플랫폼, 어플레이션 로깅 등) 6월부터 순차적으로 추가해 연내에는 고객들이 네이버의 플랫폼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연내 마켓플레이스 오픈…소규모 파트너들과 함께 동반성장하는 생태계 구축

박원기 대표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가장 큰 경쟁력은 검색, 메일, 메신저, 동영상, 게임 등 인터넷 상에서 가능한 거의 모든 서비스를 직접 운영하며 쌓아온 비즈니스 노하우와 최신 기술이 결합된 서비스라는 점”이라며 “앞으로 고객들이 네이버의 기술들을 활용해 비즈니스 혁신을 이뤄낼 수 있도록 AI 최신 기술들도 클라우드 환경에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연내에는 역량 있는 소규모 솔루션 파트너들과 협업할 수 있는 클라우드 마켓플레이스를 오픈해 그들에게 사업 성장과 글로벌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함으로써 클라우드 사업자–고객–파트너가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생태계를 만들어나갈 것”이라며 “클라우드 기술에 대한 다각적인 투자와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업을 통해 2년 내에 글로벌 TOP 5 기술 회사로 발돋움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한편 NBP(NAVER Business Platform)은 2009년 5월 네이버에서 IT 인프라 전문 기업으로 분할되어 출범한 법인으로, 네이버, 라인, 스노우 등 네이버 계열사들을 대상으로 인프라, 보안, 클라우드, IDC 서비스 등 IT 인프라 전반을 지원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2016년부터는 '네이버 클라우드 BIZ' 라는 서비스를 운영하며 네이버가 지원하고 있는 다수의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해온 바 있다.

#네이버#클라우드#NBP#NCP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403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7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