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치안의 미래를 담다, 2022 국제치안산업대전
상태바
스마트치안의 미래를 담다, 2022 국제치안산업대전
  • 곽중희 기자
  • 승인 2022.10.25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CT-첨단 과학과 하나된 스마트치안, 그 현장에 가다

박람회에서 대전으로, ICT-과학 기술 접목한 스마트치안을 한 곳에서

2022년 10월 19일~22일 국제 도시 인천 송도에서는 ‘2022 국제치안산업대전(KOREA POLICE WORLD EXPO 2022)’이 열렸다. 국내 유일의 치안 산업 박람회인 이번 행사는 올해가 4회차로, 지난 1~3회와 달리 박람회가 아닌 대전이라는 이름으로 개최됐다.

행사에는 대한민국의 치안을 책임지는 경찰청과 관계 기관들, 그리고 약 160개의 국내 치안·보안 기업이 참가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지난 2회차(2020년)부터 코로나 팬데믹으로 중지됐던 해외 바이어들에 대한 초청도 재개됐다.

 

 

2022 국제치안산업대전에서는 ICT와 과학 기술들을 접목한 첨단 장비들이 특히 눈에 띄었다. 전시 품목으로는 ▲경찰 기동 장비&드론 ▲경찰 ICT ▲출입 통제·보안 ▲사이버 범죄 예방·대응 ▲경찰 개인 장비 ▲범죄 수사·감식 장비 ▲교통 장비·시스템 ▲사회 안전·통합 관제 등이 주를 이뤘다.

이번 행사에는 참가 기업들을 위한 해외 바이어 수출 상담회, 공공 구매 상담회, 기업 투자 상담회, 치안 보안 장비 품평회 등 비즈니스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아울러 직접 경찰이 되어 치안을 느껴보는 순환식 체력 검정 체험 행사, 경찰 특공대 포토존, 경찰 과학 수사 체험관, 스마트사격장 등 다양한 참여 프로그램도 진행됐다.

또한 최근 치안 분야에서 골칫거리로 떠오르고 있는 보이스피싱, 사회적 약자 대상 범죄를 테마로 한 ‘보이스피싱 대응 특별관’과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첨단 기술관’도 마련됐다.

 

2022 국제치안산업대전 전시장 내부 전경
2022 국제치안산업대전 내 치안정책연구소

 

윤희근 경찰청장, ‘정부-기업 하나된 과학 치안’ 강조 

행사 첫날인 10월 19일, 행사장 입구에서는 시작을 알리는 개막 행사가 열렸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많은 관계자들의 박수 속에 축사 자리에 올랐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축사에서 “선도적 미래 치안을 비전 구현의 첫 번째 목표로 삼고, 치안 분야 연구 개발(R&D)을 확대하는 등 과학 기술과 치안의 융합을 통해 과학 치안을 실현하겠다. 과학 치안의 구현은 국가 또는 민간이 혼자 노력해서는 이룩할 수 없으며, 정부의 정책과 민간의 기술이 융합돼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야만 가능하다.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국내 기업의 성장을 위한 국내외 판로 개척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윤 경찰청장은 개막 행사를 마친 후 각 전시회 부스를 둘러보며 국내의 치안·보안 산업의 최신 기술과 제품들을 확인하고, 산업 종사자들과 함께 산업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윤희근 경찰총장이 10월 19일 열린 2022 국제치안산업대전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경찰 재난안전통신망, 기업 연합 부스, 스마트치안 장비 눈길

개막 행사 후 입장한 전시장에는 다양한 기업들의 부스와 스마트치안 장비들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입구에서 제일 먼저 만난 건 이동 통신사 KT가 주요 치안-보안 기업과 함께 조성한 ‘경찰 대난안전통신망’ 연합 부스였다.

경찰 재난안전통신망은 경찰, 소방, 해경 등 기관이 통신망을 일원화해 국가 재난 발생 시 빠르고 정확하게 의사소통을 할 수 있도록 만든 전국 단일 통신망으로, 피에스엘티이(PS-LTE, Safety-LTE)를 기반으로 구축됐다.

재난안전통신망 부스에는 삼성SDS, 한스웰, 가보테크 등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을 위해 필요한 통신 단말기, 재난 안전 관리 서비스, 지능형 서비스 공통 플랫폼 등을 만드는 다양한 기업들이 자사의 솔루션을 선보이고 있었다.

KT 재난안전통신망 부스
재난안전통신망에 사용되는 단말기들

 

경찰청 ICT , 사이버 수사대 등 경찰청에서 직접 조성한 부스들도 눈길을 끌었다. 실제 치안을 위해 사용되는 스마트 경찰차, 스마트 오토사이틀, 스마트 권총, 디지털 포렌식 장비 등 ICT 기술이 적용된 과학 장비들이 있었다.

경찰청은 최근 치안에 ICT와 과학 기술을 융합한 스마트치안을 실현하기 위해 다양한 R&D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치안 현장 맞춤형 연구개발 사업(폴리스랩 2.0)’을 통해 인력 투입 위주의 경찰 활동에서 벗어나 변화하는 사회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현장 맞춤형 과학 치안으로의 체계 전환을 위한 신규 과제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에 ▲AI 기반 아동학대 영상 분석 시스템(지오비전) ▲다중센서 융합 기반 유치장 특화 지능형 CCTV 시스템(동국대학교) ▲신고자 맞춤형 112 통합신고 시스템(네모) ▲방검 기능이 부여된 경찰 외근조끼(한국과학기술연구원) 등 다양한 스마트치안 기술들이 개발되고 있다.

경찰청 사이버 수사국
사이버 수사국 디지털 포렌식 장비
경찰청 모터사이클 체험 부스
GLOCK 26 GenS 권총
경호, 테러 제압에 사용되는 저격용 소총
순환식 체력 검정 시범

 

2022 국제치안산업대전에서 만난 알짜 기업들

이번 행사에는 KT, 현대자동차, 대한항공, 마스터자동차, 에스앤티모티브, 다산기공, 모트렉스, 인포테크놀로지, 로커스 등 국내 치안 산업 기업들과 지오비전, 플랫폼베이스, 우경정보기술과 같은 첨단 물리·정보 보안 주요 기업들을 비롯해 약 160개의 기업들이 참가했다. 그 중에서 주목할 만한 몇몇 기업들을 소개해본다.

• 우경정보기술

박윤하 우경정보기술 대표이사가 자사 부스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우경정보기술(WOOKYOUNG Information Technology)은 2008년 설립된 영상 보안-개인정보 보호 솔루션 기업이다. 수준 높은 IT 서비스 제공과 도전 정신, 창조 정신을 경영 이념으로 삼고 있으며, 다년간 연구 개발로 축적된 영상 정보 보안 기술을 가지고 있다.

최근에는 영상 정보 암호화, Human & Face Detection, 워터마크 기술 등을 제품 개발에 활용해 IT 분야에 기반이 되는 H/W, S/W, Service, Solution 전반에 핵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또한 정부-공공 기관, 학교, 병원 등에 영상 보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 우경정보기술은 AI 딥러닝 기반의 영상 분석 솔루션 ‘비스코퍼’를 선보였다. 비스코퍼는 딥러닝 기술을 통해 CCTV 영상에 나타나는 차량, 사람을 검출-분석해 권하는 객체의 정보를 빠르게 검색할 수 있게 돕는다.

• 위트콘

위트콘(WITCON)은 위트콘은 4차 산업과 한국형 디지털 뉴딜을 기반으로 사람 중심의 솔루션을 만드는 기업으로, 2020년 설립됐다. SI, AI 영상 분석, CCTV, IoT 동물 헬스 케어, 대기 환경 솔루션, COVID19 검역 솔루션, 아웃소싱, 해외 수출-컨설팅 등 다양한 사업을 하며 성장하고 있다.

기존과 차별화된 AI 카메라와 NMS를 개발, 생산, 공급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AI 영상 분석 솔루션과 IoT 동물 헬스 케어 솔루션을 통해 인도네시아 교통 분야와 견마 부대에 다양한 기능을 수행 중이다.

위트콘은 이번 행사에서 지문 인증 솔루션 FM1000h, 교통 단속 위반 지능형 영상 솔루션, 스마트 2M 23배줌 PTZ 불렛 카메라 등 다양한 영상 보안 솔루션을 선보였다.

• 플랫폼베이스 

플랫폼베이스(Platformbase)는 통신 기술을 적용한 ‘탄소 중립형 스마트 ICT 잠금 장치 시스템’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정부로부터 신기술(NET), 혁신제품지정인증(우수연구개발), 산업 융합 품목·산업 융합 선도 기업 인증 등을 통해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유럽 통신사, 발전소, 군부대 등에도 납품을 진행하고 있다. 플랫폼베이스의 제품은 산업 안전, 산업 보안 등이 필요한 스마트시티 환경에 있어 물리 보안의 Access Control 기능에 최적화돼 있다.

이번 행사에서 플랫폼 베이스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혁신 제품 인증을 받은 ‘탄소 중립형 스마트 ICT 잠금 장치’ 시리즈를 전시했다.

김영태 플랫폼베이스 지사장은 “디지털 기기의 가치가 높아지고 산업 보안의 중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디지털 잠금 장치의 필요성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친환경 추세에 맞춰 탄소중립형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 제트코

제트코(JETCO Technology)는 HDD, SSD, CD/DVD, USB, 메모리, 스마트폰의 기록 매체 및 운영 체계 또는 파일 구조 등에 존재하는 전자 정보를 탐지, 확인, 복구, 분석, 보존하는 디지털 포렌식 전문 기업이다. 주로 법적 증거력을 갖출 수 있게 하는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및 운용 기술과 솔루션을 제공한다.

제트코는 이번 전시에서 EnCase Forensic, AXIOM, inella, Falcon Meo 등 총 4개의 디지털 포렌식 솔루션을 선보였다. 특히 주목할 만한 제품으로는 최근 되고 있는 비트코인 등 가상 자산의 이동을 추적-분석하는 솔루션도 있었다.

• 한국첨단안전산업협회

첨단안전산업협회(KOHSIA)는 첨단 안전 산업 전문 단체로서, 정부의 안전 산업 육성 시책에 협력해 우리나라를 선진 안전 국가로 발돋움하도록 돕는 역할을 하고 있다. 국내 첨단 안전 산업 발전을 위해 설립된 기업으로, 다양한 첨단 안전 산업 기업들이 속해 있다.

KOSHIA는 회원사들을 중심으로 국내 첨단 안전 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첨단 안전 기술의 지속적 개발을 통해 국가 안전 수준을 제고하고, 첨단 안전 산업 육성을 위한 사업 환경 조성 및 회원 간 상호 협력을 도모해 국민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 KOSHIA는 2018년 5월부터 시행 중인 ‘안전 기술 상용화 플랫폼 사업’을 소개했다. 안전 기술 상용화 플랫폼 사업은 침수, 화재, 산사태, 지진 등 재난 상황을 감지하는 AI 센서와 지능화 기술 등 안전 산업 기업 간의 연계 역할을 담당했다.

2022 국제치안산업대전은 한층 더 발전한 치안의 현재를 조망할 수 있는 행사였다. 회를 거듭할수록 ICT, 과학 기술과 함께 발전해가는 다양한 스마트치안 장비들을 보면서, 우리나라 경찰에 대한 믿음과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다. 내년에는 또 어떤 스마트치안 기술들을 만나게 될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