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앱으로 지하철 2호선 칸별 혼잡도 실시간 파악한다
상태바
SKT, 앱으로 지하철 2호선 칸별 혼잡도 실시간 파악한다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8.19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맵 대중교통’, ‘또타지하철’ 앱 통해 탑승인원별 4단계 색으로 안내

“이번 열차의 가장 승객이 적은 곳은 세 번째 칸 입니다”

SK텔레콤은 서울교통공사, 티맵모빌리티와 함께 서울지하철 이용개의 편의를 높이기 위한 ‘실시간 지하철 칸별 혼잡도 안내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교통공사는 서울 1~8호선, 9호선 일부 등 293개 역을 운영 중으로, 서울지하철은 하루 평균 약 545만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의 대표 대중교통수단이다. 

이번 지하철 칸별 실시간 혼잡도는 서울교통공사의 실시간 열차 위치, SKT의 T-와이파이 정보, 티맵 모빌리티의 역정보 등 실시간 데이터를 종합해 티맵모빌리티의 ‘T맵 대중교통’ 앱과 서울교통공사의 ‘또타지하철’ 앱을 통해 제공된다. 

일단 이용객이 가장 많은 2호선이 대상이며, SKT와 서울교통공사는 다른 호선으로의 적용 확대를 논의 중이다.

실시간 혼잡도는 ‘TMAP 대중교통’ 앱 초기화면의 지하철 탭에서 이용하려는 역을 클릭하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상세화면에선 가장 여유로운 칸 2곳도 볼 수 있다. 특히 혼잡도는 얼마나 많은 승객이 탑승했는지에 따라 초록부터 노랑, 주황, 빨강까지 4단계의 색으로 안내돼 직관적으로 객차의 혼잡도를 인지할 수 있다.

3사는 칸별 혼잡도가 실제 운행 중인 열차의 데이터를 기준으로 제공되는 만큼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는 현 상황에서 시민들의 보다 안전한 대중교통 이용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폭우∙폭설 등에 따른 지하철 이용객의 급증처럼 갑작스러운 상황에서도 실시간으로 지하철 칸별 혼잡도를 정확하게 제공할 수 있어 시민들의 지하철 이용 편의가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박명순 SKT 인프라밸류 혁신그룹장은 “3사가 첨단 ICT와 통신 인프라를 활용해 지하철 실시간 칸별 혼잡도를 제공하는 것은 사회문제 해결에 민관이 힘을 모은 의미 있는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첨단 ICT를 활용해 고객 편의 개선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고재현 티맵모빌리티 대외정책실 총괄은 “3사가 적극 협력해 실시간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노선을 확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로 시민들의 교통 편의를 증대하는 등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도록 적극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