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현대차, SUV 모델로 'N 라인업' 확장...‘코나 N’ 언베일
상태바
현대차, SUV 모델로 'N 라인업' 확장...‘코나 N’ 언베일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4.28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이 연상되는그래픽 인터페이스 채용…역동적 운전 몰입감 제공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의 첫 번째 SUV 모델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현대차는 지난 27일 온라인을 통해 ‘현대 N Day’ 행사를 개최하고 ‘코나 N’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코나 N은 현대차의 첫 번째 고성능 SUV 모델로 기존 N 브랜드 라인업에 SUV의 실용성을 갖춘 모델을 더해 고성능을 추구하는 고객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코나 N에 2.0 ℓ 터보 GDI 엔진을 장착했다. 기존 대비 지름이 5㎜ 증대된 52㎜의 터빈휠과 2.5㎟만큼 면적이 증대된 12.5㎟의 터빈 유로를 적용하고 실린더 블록의 형상 및 재질 개선 등을 통해 엔진의 성능과 내구성을 동시에 끌어올린 것이 특징이다.

또한 기존 엔진들은 약 6000rpm에서 최대 출력에 도달했던 것에 반해 코나 N의 엔진은 약 5500rpm부터 최대 출력을 유지시켜주는 플랫파워 특성을 현대차 최초로 적용했다. 이로 인해 가속구간에서 코나 N의 잠재력을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코나 N은 성능이 향상된 엔진과 8단 습식 DCT(듀얼 클러치 변속기)의 적용으로 벨로스터 N 대비 5마력에 4kgfm만큼 성능이 향상된 최고출력 280마력(ps), 최대토크 40kgfm의 동력성능을 갖췄으며, 일시적으로 터보 부스트압을 높여 출력을 향상시켜주는 N 그린 쉬프트(NGS)를 작동하면 최대 290마력까지도 출력을 올릴 수 있다. 이로써 시속 240㎞의 최고속도와 함께 5.5초의 제로백 성능을 구현한다.

이와 함께 고성능 특화 기능인 ▲N 그린 쉬프트(NGS) ▲N 파워 쉬프트(NPS) ▲N 트랙 센스 쉬프트(NTS) ▲능동 가변 배기 시스템 ▲런치 컨트롤 등을 기본 사양으로 적용해 운전의 즐거움을 극대화했다.

컴퓨터 게임을 연상시키는 N 전용 그래픽 인터페이스도 빼놓을 수 없는 특징이다. 코나 N 적용된 10인치 디스플레이와 헤드 업 디스플레이(HUD)에는 N 전용 그래픽 인터페이스가 탑재돼 마치 게임을 하는 듯한 느낌을 선사하며 운전의 재미를 배가시킨다.

계기반 역시 기존 RPM과 속도계 2서클로 이루어진 통상적인 디자인에서 탈피해 ▲RPM ▲속도계 ▲기어 단수 ▲변속 표시등을 동시에 표현해주는 1서클 디자인도 함께 제공한다. 계기반의 남은 공간에서는 ▲유온 ▲냉각수온 ▲토크 ▲터보압 등의 고성능 특화 정보들을 표시해주며 운전자들은 이를 통해 차량의 섬세한 변화를 직접 확인할 수 있다.

고성능 전용 사양 외에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도 대거 적용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유지보조(LFA)를 기본 적용함과 동시에 N 모델 최초로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등이 그것이다.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N은 지난 2015년 공개한 고성능 수소연료전기 컨셉트카 ‘2025 비전 GT’를 기점으로 지속가능한 퍼포먼스의 비전 실현을 목표로 발전해왔다”며 “전기나 수소연료, 혹은 두 기술이 융합된 고성능 모델 개발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