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대형 행사 앞두고 성장하는 일본 감시카메라 시장동향

2018년 감시카메라 수입규모 전년대비 16.96% 증가 이승윤 기자l승인2019.05.29 09:01:59l수정2019.05.31 09: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이승윤 기자]세계적으로 테러와 범죄가 증가하면서, 이를 대응할 수 있는 감시카메라(CCTV) 시장이 전세계적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일본의 경우도 이런 세계적인 추세에 맞춰 감시카메라 시장이 성장하고 있다. 특히 일본은 2019년 9월 20일부터 11월 2일까지 일본에서 개최되는 도쿄 럭비 월드컵과 2020년 도쿄 올림픽 등 대형 행사의 영향으로 방범과 안전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CCTV 시장의 성장 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는 상황이다.

자료제공: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일본 CCTV 시장 동향

일본 컨설팅 전문기업 야노경제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일본 감시카메라 시장규모는 2016년 약 120만 대에서 2019년 약 160만 대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 경찰청에 따르면, 일본 내 경비원 수는 2014년 53만 7285명에서 2017년 55만 2405명으로 늘어났으며, 개인용 방범 장비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이런 시장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파나소닉과 소니 등은 고기능 정밀 감시카메라를 개발하며 감시시스템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표 1] 감시카메라 일본시장 규모(2018~2019년 예측수치) 출처: 일본 경찰청, 야노경제연구소

감시카메라의 가격 하락으로 일본 가정용 감시카메라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스마트폰과 연동해 실시간 관찰과 케어가 가능한 가정용 감시카메라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향후 이 시장으로 인해 일본 감시카메라 시장의 전체 규모를 키울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고령화 사회의 특성상 거동이 불편한 노인 또는 반려동물 케어를 위한 가정용 감시카메라에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일본 감시카메라 분야는 현재 중국 등 신규 기업 진입과 함께 감시카메라 가격이 하락했고, 이로 인해 저가 감시카메라 보급이 확대되고 있다. 이에 과거의 경우 가격을 고려해 보안상 경고와 위협 용도일 뿐 실제 작동되지는 않는 ‘더미(Dummmy) 카메라’를 설치했다면, 최근에는 낮은 가격에 운영이 가능한 '리얼 카메라' 설치 또는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

일본 CCTV 수입 동향

최근 3년간 일본의 CCTV 수입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2018년 일본 감시카메라 수입액은 약 20억 달러 규모로, 전년 대비 16.96% 증가했다. 일본 CCTV 최대 수입국은 중국으로, 전체의 43%를 차지했으며, 그 뒤를 이어 미국(12%)과 태국(11%), 한국(7%)순이다.

2018년 일본의 CCTV에 대한 수입액은 전년대비 78.86% 증가한 약 1억 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 금액은 일본 전체 수입액의 7.01%를 차지하는 금액이며, 2016년 4.2% 이후 꾸준한 성장세가 주목되고 있다.

[표 2] 3년간 일본 감시카메라 주요 수입국가와 수입액 출처: World Trade Atlas

일본 CCTV 경쟁기업 동향

일본 CCTV 업계 1위는 파나소닉(Panasonic)으로 2017년도 감시카매라 판매액은 약 100억엔을 기록하며 일본 전체시장 31.9%를 점유하고 있다. 파나소닉은 2017년 3월 네트워크 카메라 ‘i-PRO’의 새로운 시리즈인 ‘i-PRO EXTREME 시리즈’를 출시하면서, 데이터 보안기능 강화와 차세대 영상압축기술인 H.265를 도입하며 선구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표 3] 일본 감시카메라 시장 주요 제품 출처: Panasonic, Amazon Japan 홈페이지

파나소닉에 이어 일본 기업인 미쓰비시 일렉트릭(Mitsubishi Electric)이 2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3위는 스웨덴 기업인 엑시스(AXIS)가 3위를 차지하고 있다.

미쓰비시 일렉트릭은 일본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재개발 입찰·낙찰, 편의점, 숙박시설 등의 감시카메라 수요에 대응하면서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으며, 2017년 감시카메라 판매액은 약 42억 엔으로 추정되며, 가격하락에 따른 '더미 카메라'에서 '리얼 카메라'로의 변경수요나 기존 설비의 리모델링 수요 등으로 입지를 굳건히 하고 있다.

H.265

▲2013년 개발된 코덱으로,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ing)이라고도 불리고 있다. H 265는 H.264 대비 50% 이상 향상된 압축성을 가지고 있는 기술이다.

 

일본 CCTV 유통구조

일본의 CCTV 유통구조는 CCTV 제조사가 중간 도매업체 또는 유통 물류업체를 통해 가전양판점 등에 납품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그러나, 건설업 관련 대규모 수요가 발생하는 특수 상황의 경우에는 제조사가 건설 업체로 직접 납품하기도 한다. 이외에도 도매업자 또는 수입업자가 일정 물량을 확보해 자사 인터넷사이트 또는 대형 온라인 쇼핑몰 플랫폼을 통한 판매도 하고 있다.

일본 CCTV 관세율과 수입규제

일본 CCTV에 대한 기본 세율과 WTO 협정 세율 모두 무관세이며, 통관 시 소비세 8%가 부과된다(2019.10월 소비세율 10%로 증세 예정). 또한, 특별한 수입 규제는 없으나 제품 사양에 따라 일본 내 적용되는 인증을 취득할 필요가 있다.

 

일본 CCTV 관련 인증

기술기준적합증

Wi-Fi를 사용하는 감시카메라일 경우, 일본 전파법(38조6항)에 따라 기술기준적합증명을 취득해야 한다. Wi-Fi나 블루투스, 소형 트랜시버(Transceiver) 등의 무선통신장비는 ‘특정무선설비’로 분류돼 판매 전 기술기준 적합 검사 실시, 적합 판정을 확장받고 기술기준적합증명[기(技適)마크]가 부여된다.

전기용품안전인증

CCTV는 전기용품안전법의 ‘특정전기용품 이외에 전기용품’으로 분류, ‘전자응용 기계기구’에 해당하기 때문에 제품의 안정성 확보를 위한 사전 검사와 안전 인증을 취득해야 한다. 일본에서 전기용품을 제조와 판매하고자 하는 사업자는 전기용품안전인증(PSE인증)을 취득하고 해당 인증마크를 표시해야 한다. 만약 PSE 마크가 표시되지 않은 전기용품은 판매 또는 판매 목적의 진열을 할 수 없다.

국내기업, 일본 진출 위해 기술 차별화와 저장 데이터 활용한 부가가치 산업 주목 필요

비교적 저가의 감시카메라를 중심으로 일본 시장을 공략 중인 중국 제품을 볼 때, 국내기업이 가격 경쟁력만으로 일본에 진출하기에는 다소 어려움이 있어, 국내기업의 성공적인 일본진출을 위해서는 우수한 기술력과 품질, 사후서비스 등으로 차별화된 시장 공략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일본 CCTV는 아날로그 방식의 감시카메라에 대한 수요는 감소하고 있으며, IP 카메라가 시장의 중심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한, 4K이상의 8K 초고화소 녹화와 데이터 압축기술, 3D계측기술, 고도의 화상분석 기술 등 고도기술을 탑재한 CCTV가 향후 보편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맞춰 국내 기업은 AI와 빅데이터 등 고도화된 기술을 탑재한 지능형 CCTV 제품으로 일본 시장에 진출할 필요가 있다. 이와함께 CCTV가 ‘감시’, ‘방범’의 기본 기능에서 벗어나 ‘분석’의 역할이 강조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국내 기업들은 고도화된 CCTV 제품과 함께 향후 감시카메라에 축적된 화상정보를 활용한 다양한 산업(IoT 등) 연계에도 주목해야 한다.

#일본#감시카메라#시장동향#지능형

이승윤 기자  hljysy@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