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지속 성장하는 보안카메라 시장동향
상태바
오스트리아, 지속 성장하는 보안카메라 시장동향
  • 이승윤 기자
  • 승인 2018.10.29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시장 규모 11억 유로로 전년 대비 3.1% 증가

[CCTV뉴스=이승윤 기자] 오스트리아는 전통적으로 낮은 범죄율과 높은 치안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유럽 국가들 중에서 안전한 나라로 꼽히는 국가이다. 하지만, 최근 동유럽 개방 이후 동부 유럽 지역의 나라를 노리는 범죄 조직들의 ‘원정 범죄’가 늘어나면서 도난이나 강도 사건들이 크게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증가하는 범죄와 테러에 대한 위협으로 인해 오스트리아 정부 기관과 일반 국민들의 보안에 대한 인식과 관심이 꾸준히 높아지고 있어 보안 업종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보안카메라(CCTV) 시장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오스트리아 보안 시장 동향

오스트리아는 일반 국민들의 보안에 대한 인식 강화되면서, 보안 장비와 시스템, 경호 등을 포함한 보안 관련 장비와 서비스 시장이 성장하고 있으며,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오스트리아 보안장비 협회(Verband der Sicherheitsunternehmen Österreichs, VSÖ)가 발행하는 연례 보고서인 ‘Jahrbuch Sicherheit’에 따르면, CCTV 카메라, 출입통제 등 보안장비, 통합 보안경비 서비스, 개인 경호 서비스 등을 포함하는 오스트리아 보안 시장은 2017년 기준 11억 유로 규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결과는 전년 대비 3.1% 증가한 규모로, 2000년대 이후 지속되고 있는 오스트리아 보안 관련 시장의 성장세가 최근에도 이어지고 있음을 잘 보여주고 있다.

오스트리아의 보안 관련 장비와 보안 서비스 시장의 성장세는 잠시 주춤했던 2006년을 제외하면 2000년대 들어 연평균 20%대의 높은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이러한 폭발적 성장세는 2000년대 후반 들어 다소 조정 국면에 들어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2010년부터 2017년까지의 기간에도 연평균 6.4%의 성장세를 기록하는 등 다른 제품군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오스트리아의 보안 시장 성장세는 정부와 국영 기업 등 공공 부문이 주도하고 있는데, 특히 빈 철도(Wiener Linien), 오스트리아 철도 공사(OeBB) 등 대중 교통수단을 중심으로 CCTV 시스템의 도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민간 부문에서는 과거 사생활 보호 등의 차원에서 일반 국민들이 CCTV 카메라 설치에 대해 부정적인 태도를 가졌지만, 최근 범죄사건이 증가하면서 이러한 인식이 전환되고 있다. 인식이 전환되면서 오스트리아 일반 가정에서도 CCTV 카메라와 관련 시스템의 설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현재 오스트리아 보안 관련 분야에는 약 400개의 업체가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영세업체 수가 350개 업체이며 중소 규모 이상의 업체는 50개 수준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중소 규모 50개 업체 중 상위 14개 업체의 매출액이 오스트리아 내 전체 시장을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오스트리아 보안 시장은 소수 업체들에 의해 실질적으로 시장이 주도하고 있는 상황이다.

오스트리아 CCTV 카메라 수입 동향

오스트리아에서 판매되는 CCTV 카메라 제품은 대부분 외국에서 수입되고 있다. 인접국 독일이 전체 수입되는 CCTV 카메라 제품중 1/3정도를 수출하고 있어 오스트리아 CCTV 수입 시장을 독일이 주도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중국, 태국, 대만 등 아시아권 국가들과 폴란드, 슬로바키아 등 동유럽 국가에서 생산된 가격경쟁력이 있는 중저가 제품들의 수입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독일 주도했던 수입 시장의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오스트리아에 수입되는 한국제품의 경우 수입액은 연간 약 100만 유로 규모로 꾸준히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오스트리아 보안 카메라 국가별 수입동향(단위:달러) 출처: WTA

오스트리아 CCTV 카메라 경쟁 동향

오스트리아 CCTV 카메라와 관련 시스템 부문에서는 지멘스(Siemens), 소니(Sony), 파나소닉(Panasonic) 등의 대형 업체 제품들이 시장에 널리 유통되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필요 기능에 맞춰 출시된 다양한 브랜드의 제품과 시스템들이 시장에 선보여지고 있다. 오스트리아 CCTV 시장은 크게 개인용 수요와 기업용 수요로 나누어 볼 수 있다.

단순 감시 목적인 개인용 수요와는 달리 기업용 감시카메라 수요 부문은 사용 인원, 사양, 기능 등에서 다양한 형태가 나타나고 있다. 이외에도 CCTV 카메라 시장에서는 통합 보안 경비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도 유통 측면에서 관심을 가져야 할 대상이다. 오스트리아 보안시장은 G4S, Securitas, ÖWD, Siwacht 등 4개의 대형 업체가 전체 시장의 약 80% 이상을 장악하며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오스트리아 CCTV 카메라 유통 구조

오스트리아 CCTV 카메라를 비롯한 보안 관련 장비는 크게 두 가지 형태로 시장에 유통되고 있다. 보안경비 서비스 업체들처럼 전체 시스템을 공급하는 업체가 있는 반면, 소니, 파나소닉 등의 업체는 통합 시스템이 아닌 CCTV 카메라 제품만을 전문적으로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이외에도 여러 종류의 보안 관련 장비를 수입과 유통하는 중소 규모의 전문 업체들이 다수 활동하고 있다. CCTV 카메라와 관련 주변기기는 전문 유통업체 또는 통합 보안시스템 서비스업체를 통해 전체의 70% 정도가 유통되고 있는 구조이다. 최근에는 디지털 카메라로의 전환, 실시간 무인 감시가 가능한 IP를 기반으로 한 비디오 감시 시스템의 보급이 확대되면서, 오스트리아 CCTV 유통 시장에서 IT 관련 업체들의 비중이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빈 철도, 오스트리아 철도 공사 등 공공부문의 경우는 대부분 공공 입찰의 형태로 필요한 CCTV 제품의 조달이 이루어지고 있다.

▲ 오스트리아 주요 보안경비 서비스 업체 설명 

오스트리아 CCTV 카메라 규제 동향

오스트리아를 포함한 EU 국가 내에서 판매 유통되기 위해서는 반드시 유럽통합규격인증인 CE 인증 마크를 획득해야 한다. 또한, 수입업자에 따라 제품의 신뢰도 제고를 위해 독일기술감독협회(TUeV), 국제표준화기구(ISO) 인증 등이 요구될 수 있다. 기타 비관세 장벽으로는 환경기준인 폐전자제품 처리지침(WEEE)과 유해물질 사용제한(RoHS) 지침이 제시되고 있다. 이와함께 필수 인증은 아니지만, 전기 또는 전자 제품의 경우에는 오스트리아 자체 협회 인증인 ‘OeVE’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관세율은 우리나라의 경우 2011년 7월 1일 발효된 한-EU FTA 발효 이전에는 제품별로 3.0% 또는 4.9%의 수입관세율이 적용됐으나, FTA 발효로 별도의 관세를 부과하지 않고 있다.

폐전자제품 처리지침(WEEE), 유해물질 사용제한(RoHS) 지침 설명

국내, 가격경쟁력과 함께 신뢰를 줄 수 있는 홍보 전략 필요

CCTV 카메라 등 보안 장비/시스템 관련 오스트리아 시장은 유명 대형 업체들이 주도하고 있지만, 한국의 보안 관련 제품에 대한 현지 업체들의 관심과 반응이 낮은 수준은 아닌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향후 오스트리아 시장에서 국내 보안기업의 제품이 자리잡기 위해서는 제품의 가격 경쟁 이외에도 디자인과 기능성 등에 신뢰를 심어줄 수 있는 제품 홍보 전략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CCTV 제품의 성격상 단일 제품으로 공급되는 경우보다는 전체 통합 시스템으로 공급되는 측면이 강하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한국 업체는 일반 소비자와 함께 보안 서비스업체 등 관련업계에 제품을 알릴 필요가 있다. 오스트리아 주 정부와 개별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부문의 경우는 오스트리아 연방조달유한회사(BBG)를 통해 필요한 장비와 기기들을 조달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관련 한국업체 입장에서는 BBG 사이트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조달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하는 것이 필요하다.

자료제공 |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