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한국 델 EMC, 다채로운 사회공헌활동으로 이웃과 온정 나눠

연말 소외된 이웃을 위해 자선 경매 및 모금활동, 성탄절 선물 전달 행사 등 진행 신동훈 기자l승인2018.12.27 09:54:14l수정2018.12.27 09: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한국 델 EMC 임직원들이 연말을 맞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관심과 사랑이 필요한 여러 이웃들에게 따뜻한 손길을 전했다.   

첫 번째 사회공헌활동인 ‘위시 트리 캠페인(Wish Tree Campaign)’은 아이들이 성탄절에 받고 싶어하는 선물을 델 EMC 임직원들이 하나하나 준비해 선사하는 행사다. 회사 임직원들은 지난 7년간 매해 성탄절이 다가올 때마다 델 EMC와 결연을 맺은 ‘주몽재활원’과 ‘오류마을’의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선물을 전달해 왔다. 아이들이 성탄절에 받고 싶은 선물을 직접 적은 ‘위시 카드(wish card)’를 델 EMC 사내에 마련된 위시 트리에 걸어 두면, 임직원들이 개별적으로 카드를 확인해서 선물을 직접 구매하고 포장해서 편지와 함께 전달한다. 아이들이 소원을 적은 ‘위시 카드’ 또한 델 EMC 임직원들이 수작업으로 제작한 것이다. 

델 EMC의 ‘위시 트리 캠페인’은 선물을 주는 이와 받는 이가 ‘위시 카드’를 통해 서로를 알아가고, 당사자간에 유대감을 형성하며 더욱 뜻 깊은 행사로 자리매김해 왔다. 델 EMC 측은 지난 22일과 24일 양일에 걸쳐 장난감, 학용품, 의류 등 직원들이 준비한 100여 개의 다양한 선물들을 서울 강동구 소재 주몽재활원(http://www.jumong.or.kr/)과 구로구의 오류마을(http://www.oryu.or.kr/)에 각각 전달했다. 델 EMC 임직원들은 오래전부터 주몽 재활원을 방문해 청소 봉사나 ‘사랑의 쌀’ 전달 등 다양한 자원 봉사 활동을 진행한 바 있다. 올해 ‘위시 트리’ 행사에는 110여 명의 임직원이 참여했다.

임직원들이 함께한 또다른 사회공헌활동으로 지난 18일에는 델 EMC 사내 여성 임직원 위원회인 ‘위민 인 액션(Women-In-Action)’ 주관으로 ‘아름다운 나눔’ 이벤트를 가졌다. 이 행사는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증한 물품으로 자선 경매를 진행하고, 경매 낙찰 금액과 기부금을 ‘아름다운가게’ 재단에 전달해, ‘독거노인을 위한 나눔보따리’ 형태로 수익금 전액을 기증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올해 행사는 100명이 넘는 임직원이 참여해, 총 94개의 경매 물품에 대한 낙찰액과 기부금을 합쳐 약 470만원을 모금했다. 델 EMC ‘위민 인 액션’은 다양성과 포용성(diversity and inclusion)을 지향하는 델 EMC 여성 임직원 위원회로서, 지난 2012년부터 시행한 ‘아름다운 나눔’ 이벤트를 비롯해, ‘사랑의 헌혈’ 캠페인으로 헌혈증을 모아 소아암 제안에 기부하는 등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서 왔다.

델EMC의 한국 임직원뿐 아니라 아시아태평양 지역 임원들도 한국지역사회를 위한 봉사활동에 동참했다. 데이비드 웹스터(David Webster) 아태지역 엔터프라이즈 총괄 사장을 비롯해, 델 EMC 아시아태평양 및 한국 임직원 약 30명이 지난 달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치 박물관 ‘뮤지엄 김치간’을 방문해 김장 체험을 진행하고 이날 담근 김치를 주몽재활원에 기증했다.

한편 한국 델 EMC는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고 내일의 희망인 어린이들과 소외계층에 꿈과 희망을 전달하기 위한 지속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대표적으로는 최경주 재단과 함께 지역아동센터에 도서 및 학용품을 기증하는 ‘꿈의 도서관’ 사업을 진행했으며,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총 24개의 꿈의 도서관을 건립하고 약 1만 7천 여 권의 도서와 학용품 및 책장 등을 전달한 바 있다. 지난해 9월부터는 ‘우리들의 특별한 책장’이란 이름으로 새롭게 기획하여, 현재까지 약 2,800여 권에 달하는 도서를 기증했다.

#델 EMC#사회공헌활동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