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지금 당장 변화를 시작하라” 델 테크놀로지스, 트랜스포메이션 준비 강조

델 테크놀로지스 포럼 2018 성료…하워드 엘리어스 사장 및 데이비드 웹스터 사장 방문해 인사이트 전달 신동훈 기자l승인2018.10.31 14:20:18l수정2018.10.31 14: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변화는 불가피하다. 지금 당장 트랜스포메이션을 시작해라.(Change is inevitable progress is intentional start your transformation today.)”

지난 10월 30일 델 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는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델 테크놀로지스 포럼 2018’을 성황리에 마쳤다. 델 EMC 포럼의 전신으로, 올해 처음 델 테크놀로지스 포럼 이름으로 개최되었으며, 델은 IT 업계 리더 및 관계자들에게 디지털 미래에 대한 최신 화두와 관련 솔루션, 기술 트렌드를 공유했다. 

 

‘실현하라(Make it Real)’이라는 주제 하에 디지털 및 IT, 워크포스(Workforce), 보안 트랜스포메이션(Transformation)에 대한 비전을 제시한 이번 포럼에서는 김경진 델 EMC 한국 총괄 사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하워드 엘리어스(Howard Elias) 델 서비스 및 디지털 총괄 사장, 데이비드 웹스터(David Webster) 델 EMC 아시아태평양 및 일본 엔터프라이즈 총괄 사장이 기조연설을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김경진 사장은 “지금은 트랜스포메이션의 시대이다. 디지털, IT, 보안, 워크포스 등 모든 것이 새롭게 변화하고 있고, 델은 추세에 맞춰 고객에게 더 빠르게 효율적으로 혜택을 줄 수 있는 기술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하지만, 트랜스포메이션을 델 혼자 할 수는 없다. 여기 있는 많은 파트너들이 함께 여러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 등을 통합해야만 진정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실현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하워드 엘리어스 – 미래를 위한 혁신(Innovating for the future)

하워드 엘리어스(Howard Elias) 델 서비스 및 디지털 총괄 사장

하워드 엘리어스 사장은 ‘미래를 위한 혁신’이라는 주제로, 디지털 전환의 현재와 나아갈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엘리어스 사장은 클라이언트 솔루션 및 엔터프라이즈 솔루션 그룹에서 기술 지원 및 교육, 컨설팅 서비스와 IT 조직 전체를 총괄하는 델의 고위 임원으로, 고객의 요구사항을 현실로 실현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며 주요 글로벌 기업들에게 인사이트를 전달하고 있다.

엘리어스 사장은 “모바일과 IoT 기술을 통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AI와 머신러닝으로 분석한 데이터에서 통찰력을 도출하며, 이후 몰입형 및 협업(Immersive/collaborating) 컴퓨팅으로 통찰력을 실제에 구현하는 일련의 과정을 통해 폭증하는 데이터를 기업의 미래 자산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엣지(Edge)단과 분산형 네트워크(Distributed Core), 클라우드 등 이 3가지가 에코시스템을 통해 선순환을 이뤄내고 거기에 OT와 IT 기술을 녹여낸다면 새로운 가치 창출이 가능해진다.

엘리어스 사장은 인도의 최대 우유 생산 회사를 예로 들었다. 이 회사는 실시간으로 젖소들의 건강상태와 같은 데이터를 수집해 이 데이터를 생산성을 높이는데 활용하고 있다. 이를 통해 우유 생산량이 10배가 증가했다. 엘리어스 사장은 “데이터와 IoT가 만나 비즈니스의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룬 사례”라 답했다.

다음 세대는 인간과 기계의 파트너십이 중요해질 것으로 엘리어스 사장은 내다봤다. 로봇이 스스로 데이터를 만들고 분석해 새로운 가치를 전달해 줄 것이다. 또한, 인간은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일을 하고 로봇은 인간이 하기 어려운 일이나 위험한 일을 하는 등 로봇과 인간이 일을 분업해 진행할 것이라 예측했다.

또한, 엘리어스 사장은 델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선도하기 위해 AI 엔진이라 할 수 있는 컴퓨팅 혁신(Innovate on Compute), AI 연료라 할 수 있는 데이터 저장, 관리, 보호(Store, manage, protect the data), AI 두뇌라 할 수 있는 AI를 위한 멀티 클라우드 플랫폼 제공(Provide the multi-cloud platform for AI)에 주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멀티 클라우드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는데, 데이터와 소프트웨어가 주도하게 될 미래 IT 산업에서는 이 것을 어디서든 활용가능해야 하며 어떤 디바이스든, 어떤 애플리케이션이든 어떤 클라우드든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델은 조성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엘리어스 사장은, 델에는 6만 명 이상의 서비스 전문가가 전 세계에 배치되어 있으며, 이들을 통해 컨설팅에서부터 교육까지 고객맞춤형 트랜스포메이션 여정을 함께 할 수 있도록 델이 돕겠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웹스터 – 오늘날의 혁신(Innovating today)

데이비드 웹스터(David Webster) 델 EMC 아시아태평양 및 일본 엔터프라이즈 총괄 사장

뒤 이어, 데이비드 웹스터 사장은 디지털과 IT, 워크포스 그리고 보안 등 델 테크놀로지스가 제시하는 트랜스포메이션 4가지 축을 설명했다. 웹스터 사장은 “이 중 한 가지만 골라 변화를 해야 되는 게 아닌 4가지 모두가 변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웹스터 사장은 아시아태평양과 일본 엔터프라이즈 총괄 사장으로, 합병하기 전 EMC에서도 아태지역을 총괄하는 등 약 25년간 아태 지역에 종사한 아태 지역 전문가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한 오늘날은, IT 기반으로 치열한 전쟁이 진행되고 있다. 그리고 그 전쟁의 승리자는 결국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자이다. 고객과 상호 작용(Interaction)을 잘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거나 고객 경험을 높이기 위해 데이터를 감지하고 취합, 분석, 행동을 빨리 해야 한다. 이제는 사람의 능력으로는 이 것을 할 수 없다. 머신 러닝과 같은 도구를 활용해 새로운 통찰력을 확보해야 한다. 특히, 전통적인 제조 산업이 아닌 농업에서 이 도구를 활용해 새로운 혁신이 등장하고 있다.

혁신적인 실내 채소농장을 운영하는 에어로팜(Aerofarms)은 채소를 재배하고 경작하기까지 모든 과정의 데이터를 수집한다. 데이터를 토대로 검토, 테스트, 개선 작업을 진행해 영양분, 품질을 높이는 것은 물론 물 사용은 95% 감소, 생산성은 390% 증가를 이뤄냈다. 특히 실내 재배 덕분에 벌레나 병충해에도 강하고, 장마와 가뭄 같은 자연재해에도 영향을 받지 않는다. 기술과 농업의 훌륭한 콜라보레이션으로 평가받는 에어로팜이 전통적인 농업 생산 체계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웹스터 사장은 “변화에 대한 비전을 가지고, 기술과 도구들을 잘 구축해 그 비전을 현실화하는 기업”이라 평가하며 “레가시 시스템을 서비스로 변화시키고 향후 플랫폼화를 하기까지 과정인 디지털 혁신이 현재 대두되고 있다”고 말했다.

웹스터 사장은 또한 국내 사례로서 NH농협은행의 IT 트랜스포메이션과 부산은행의 보안 트랜스포메이션을 소개했다. NH농협은행은 델 EMC 및 VM웨어와 협력해 비용 효율적인 프라이빗 클라우드 인프라를 구축해, 비즈니스 민첩성을 200% 향상하고 자원 프로비저닝(자원할당) 민첩성도 개선했다. 부산은행은 델 테크놀로지스의 보안 솔루션 자회사인 RSA의 핵심 솔루션을 기반으로 엔드투엔드(end-to-end) 보안 가시성을 확보하고 비즈니스 전략에 맞춘 보안 수준을 확보했다.

IT와 보안, 워크포스의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설명을 마친 뒤, 보안 트랜스포메이션에 대해 설명하며 웹스터 사장은 “3가지 트랜스포메이션이 잘 되도 보안 트랜스포메이션이 안 된다면 무용지물”이라며 “보안을 놓친다면 기업은 더 이상 생존이 어려울 정도로 보안 위협이 커지고 있다. 보안은 항상 우선순위에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Q&A 세션에서 하워드 엘리어스 사장은 델 테크놀로지스는 델과 EMC가 합병한 뒤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엘리어스 사장은 “합병 뒤 2년간 매 분기 성장했다. 특히 지난해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7% 성장했는데, 총 비즈니스 규모가 900억 달러임을 감안하면 17% 성장률은 엄청난 것”이라고 자평했다.

김경진 사장 역시 한국도 17% 못지 않은 큰 성장을 이루고 있다고 전했다. 김경진 사장은 “한국은 IT 리더 국가로써, 많은 트랜스포메이션이 이뤄지고 있고 많은 부분을 델 EMC가 담당하고 있다"며 "올해도 많은 성장을 이뤘으며, 특히 서버 부분이 가장 빠른 성장세를 기록중이다”라고 언급했다.

#델 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포럼#Forum#트랜스포메이션#Transformation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