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포섹, RSA 아시아 컨퍼런스 참가…위협 인텔리전스 기반 보안관제 자신
상태바
SK인포섹, RSA 아시아 컨퍼런스 참가…위협 인텔리전스 기반 보안관제 자신
  • 최진영 기자
  • 승인 2017.07.26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지역 IT허브인 싱가포르서 글로벌 관제서비스 사업의 교두보 마련

[CCTV뉴스=최진영 기자] SK인포섹이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RSA Conference 2017 APJ’ 전시회에 참가했다. 7월 4일 ‘CEO 주관 간담회’를 통해 다짐한 글로벌 진출의 일환이다.

SK인포섹은 지난해부터 싱가포르 현지에 진출해 있는 글로벌 데이터센터 사업자와 보안 컨설팅 회사, 그리고 글로벌 벤더 등과 협력하는 등 관제 사업으로 해외에 진출하는 방안을 모색해 왔다. 이번 RSA 컨

퍼런스 전시회에서는 위협 인텔리전스(Threat Intelligence) 기반의 보안관제서비스를 적극 알릴 계획이다. SK인포섹의 위협 인텔리전스는 사이버 공격의 최대 격전지 중 한 곳인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위협 정보를 바탕으로 만들어 진다. 수집된 위협 정보는 빅데이터 기반 보안 관제 플랫폼 시큐디움(Secudium)의 자동화 분석을 거쳐 침해사고대응 전문가 그룹의 지식과 노하우를 반영, 지능형 방어 체계의 구성하는 핵심 정보로 활용된다.

또한 SK인포섹은 지난 6월 맥아피, 팔로알토 네트웍스, 시만텍 등 글로벌 보안 회사들이 주축이 돼 설립한 사이버위협연합(CTA, Cyber Threat Alliance)에 아시아 지역 보안기업 최초로 가입하며 위협 인텔리전스의 가치와 신뢰성을 입증한 바 있다.

아울러 SK인포섹 관제 서비스 모델에 국한하지 않고, 관제 사업 니즈가 있는 현지 통신사, 데이터센터 등에게 보안 관제 플랫폼 ‘시큐디움(Secudium)’을 공급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강용석 SK인포섹 사업개발본부장은 “싱가포르는 북미와 유럽 지역을 아시아로 잇는 IT허브 역할을 하고 있어 글로벌 사업을 추진하기에 매력적인 요충지이다”면서 “조만간 싱가포르에 거점을 두고 있는 글로벌 데이터 사업자와 협력해 글로벌 사업의 교두보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