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단독] ’10만 8천원’ KT 클립 카드 ‘IC’ 빠졌다…시한부 카드로 전락하나

보안상의 이유로 내년 ‘IC단말기 교체 의무화’ 정해진 상황에서 출시
사용가능 카드사 고작 세 곳…타사고객은 1년도 채 사용 못 할 가능성 높아
최진영 기자l승인2017.06.13 13:37:17l수정2017.06.13 17: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최진영 기자] KT가 야심차게 내놓은 올인원 스마트 카드 디바이스 ‘CLiP CARD(이하 클립카드)’의 유통기한은 1년을 간신히 채울 것으로 보인다.

KT는 6월 13일 새로운 금융플랫폼을 출시했다며 기자간담회를 자청했고, 모바일 전자지갑 ‘CLiP’과 휴대폰 결제 서비스 등으로 축적한 노하우를 집약해 만들었다고 자신했다.

그러나 클립카드는 ‘IC(integrated circuit Card)’로 만들어지지 않아 난감한 상황에 처하게 됐다. 여신업법 개정으로 모든 사업장이 카드 단말기를 IC 전용으로 변경해야 한다는 점이 고려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여신금융협회는 지난 2015년부터 보안상의 이유로 IC 단말기 교체를 추진해 온 바 있다. 이후 고객들의 카드에만 적용됐던 IC 기능이 카드 단말기에도 의무적으로 적용되면서 반쪽짜리 정책은 제 모습을 찾았다.

개정된 여신업법에 따르면 IC 단말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하지 않는 사업자들에게는 500만 원의 벌금까지 예정돼 있기 때문에 더는 마그네틱 단말기를 고수할 수 없다. 즉 KT 클립카드는 2018년 7월 21일까지만 사용할 수 있다. 

▲ KT 클립카드를 마그네틱 단말기에 긁는 모습.

고객 입장에서는 고작 1년 남짓 사용하기 위해 10만 8000원을 들여 구매해야 하나라는 의문이 들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게다가 클립카드가 지원하는 카드사는 6월 현재 비씨카드, 하나카드, 롯데카드로 대부분의 고객은 사용이 불가하다. KT가 연내 국내 모든 카드사와 제휴를 약속했으나 3사 이외에 카드사 고객들은 1년도 사용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대해 KT 측은 “IC기능은 탑재돼 있지 않다. 향후에 다음 버전이 나올때는 IC기능 넣을 계획이 있다”라고 답했다.

한편 클립카드는 신용∙체크카드를 10개, 멤버십카드 10개, 선불형 교통카드 1개(RF)를 포함해 총 21개 결제수단을 하나에 카드로 사용할 수 있다. 

1.3인치의 E-Ink 디스플레이가 적용됐으며 배터리는 15mAH를 탑재했다. 4.2V 방식으로 1시간 30분이면 완충이 가능하며 3주 가량 사용할 수 있다.

#KT#클립카드#IC단말기#마그네틱#여신업법

최진영 기자  jychoi@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7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