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국정원, ‘북 사이버테러 대응’ 8일 긴급대책회의
상태바
국정원, ‘북 사이버테러 대응’ 8일 긴급대책회의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6.03.07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정보원이 북한의 사이버테러 가능성이 현실화되고 있다고 오늘 밝힌 데 이어 8일 국가사이버안전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주요 기관별 사이버테러 대비태세를 점검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4차 핵실험 후 북한이 국가기반시설 인터넷망·스마트폰 등에 대한 해킹 공격을 통해 사이버 공간을 위협하고 있다고 국정원은 경고하고 있다.

국정원 3차장이 주관하고 국무조정실·미래부·국방부·금융위 등 14개 부처 실·국장급이 참석하는 이번 회의에서 정부·공공기관 대상 사이버 테러 시도 및 국내 주요인사 스마트폰 해킹 등 최근 북한의 사이버 공격 사례를 공유하고 범정부 차원의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사이버 테러는 공격 근원지 추적이 어려워 신속한 대응이 곤란한데다 막대한 사회·경제적 혼란을 유발할 수 있어 국제사회 제재 조치에 반발하고 있는 북한이 사이버 테러를 자행할 가능성이 그 어느 때 보다 높고 실제 현실화되고 있는 것으로 국정원은 예상하고 있다.

한편, 긴급 ‘국가사이버안전 대책회의’는 2011년 ‘농협 전산망 사이버 테러’, 2013년 ‘3.20 사이버테러’ 등 북한이 주도한 대규모 사이버테러 사건이 발생하거나 징후가 포착될 경우 개최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