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입학시 최고의 선물 1위는 ‘노트북’
상태바
졸업·입학시 최고의 선물 1위는 ‘노트북’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6.02.10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받는 사람과 주는 사람 모두에게 가장 선호하는 선물로 뽑혀

학생과 학부모 모두에게 받고 싶은 선물, 주고 싶은 선물 1위로 노트북이 꼽혔다.

지난해 9월 대학생 241명과 고등학생 자녀를 둔 부모 153명을 대상으로 삼성전자 한국총괄에서 온라인을 통해 진행한 선물 수요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학생과 학부모 모두에게서 노트북이 받고 싶은 선물, 주고 싶은 선물 1순위로 뽑혔다.

먼저 대학 입학 시 부모님께 받고 싶었던 선물 카테고리를 묻는 질문에 과반수가 넘는 58.1%의 응답자들이 IT 및 모바일 제품군을 꼽았으며, 현금(20.7%), 패션잡화(6.2%)가 뒤를 따랐다.

IT 및 모바일 제품 카테고리 내에서도 세부적으로 어떤 제품을 가장 받고 싶었냐는 추가 질문에 응답자들은 68.6%의 압도적인 비율로 노트북이라고 답했으며, 노트북 다음으로 선호하는 선물은 스마트폰(11.8%), 데스크탑(10.8%), 태블릿 PC(5.9%) 순으로 나타났다.

▲ 삼성전자 한국총괄에서 실행한 온라인 조사 결과, 신학기를 맞아 가장 받고 싶은 선물과 주고 싶은 선물로 노트북이 두 가지 모두 1위로 뽑혔다.

특히 노트북의 경우 가장 받고 싶은 제품뿐 아니라 부모가 자녀에게 선물하고 싶은 선물 순위에서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등학생 자녀가 대학교 입학 시, 자녀에게 가장 주고 싶은 선물 카테고리를 묻는 질문에 부모들은 64.5%의 비율로 IT 및 모바일 제품이라고 답했으며, 현금(16.8%), 의류(9.3%) 순으로 나타났다.

IT 및 모바일 제품 카테고리 내에서도 가장 주고 싶은 선물로는 응답자의 58.5%가 노트북을 1순위로 꼽았으며 그 뒤를 이어 2위는 스마트폰(18.3%), 3위는 태블릿 PC(15.9%)이 차지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신학기 시즌에는 대학 생활에 직접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IT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특히 수업, 과제 등 학업과 밀접한 관련이 있으면서도 선뜻 구입하기 어려운 노트북의 인기가 두드러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신학기를 맞아 최신형 노트북 등 IT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에게 다양한 사은 혜택 및 경품 기회를 제공하는 ‘S 아카데미’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노트북 9’ 시리즈는 행사 시작 10일 만에 판매 1만대를 돌파할 만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노트북 9 메탈’은 최상위 라인업 제품으로, 슬림한 디자인, 초경량 무게를 구현하면서도 견고한 내구성까지 갖추어 눈길을 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