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마이크로소프트, 탄소 중립 선언 2년 만에 탄소 배출량 17% 줄여
상태바
마이크로소프트, 탄소 중립 선언 2년 만에 탄소 배출량 17% 줄여
  • 곽중희 기자
  • 승인 2022.03.28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연례 지속가능성 보고서(Sustainability Report)를 통해 탄소 중립 선언 2년 만에 탄소 배출량 17%를 감소시켰다고 발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연례 지속가능성 보고서는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지난 1년간의 노력과 지속 가능한 미래를 향한 로드맵을 담고 있다. 

글로벌 기업들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넷 제로(Net Zero, 탄소중립) 전략을 취하고 있다. 넷 제로는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만큼 제거하겠다는 의미로, 더 이상 탄소를 대기 중에 배출하지 않겠다는 목표를 말한다. 이런 가운데, 지난 2020년 1월 마이크로소프트는 오는 2030년까지 탄소 네거티브(Carbon Negative)를 실현하겠다는 전략을 선언했다. 탄소 네거티브는 넷 제로보다 한 단계 더 나아간 개념으로, 지금까지 배출한 탄소 제거는 물론, 대기 중에 있는 더 많은 탄소까지도 모두 제거하겠다는 보다 적극적인 의미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통해 2021년 한 해 동안 일궈낸 성과와 활동에 대해 발표했다. 먼저 1년간 화석 연료와 원자력을 대체할 수 있는 재생에너지를 적극적으로 활용, 탄소배출을 줄이는데 기여했다. 실제로 자체 생산 공장에서 발생하는 직접 탄소배출량(Scope 1)과 다른 경로를 통해 기업으로 들어온 간접 탄소배출량(Scope 2) 모두 전년대비 약 17% 감소했다. 다만, 공급망 전체 탄소배출량(Scope 3)은 전년대비 약 23% 증가했는데, 이는 전 세계 데이터센터 확장과 엑스박스(Xbox) 판매율 증가를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적 성장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의 통제 범위 밖에서 이루어지는 활동 및 외부 시설에서 파생되는 탄소배출을 말하는 Scope 3의 경우, 유통부터 보관, 폐기까지의 방대한 범위의 수명 사이클을 포함해 배출량을 측정해야 하므로 복잡한데다 통제하기도 어렵다. 이에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를 줄이기 위해 새로운 탄소절감 전략을 수립, 이를 실행에 옮기고 있다. 지난해 140만 톤의 탄소 제거를 위한 세계 최대 규모의 투자를 단행했으며, 이번 2022 회계 연도에는 150만 톤의 탄소 제거를 위한 투자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 공급 파트너 행동 강령을 업데이트해 약 87% 이상 협력사의 탄소 배출량 데이터를 확보해 탄소 회계 보고서에 반영했다. 

아울러 마이크로소프트 내부 탄소 배출량 절대 상한제를 적용, 비즈니스 그룹별 연간 탄소배출 감축 목표를 새롭게 설정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사내 탄소세도 인상하는데, 이는 각 부서가 탄소 배출에 대한 금전적인 책임을 지도록 하기 위함이다. 

또한, 사업 활동으로 인해 발생하는 온실 가스 배출량과 감축량을 탄소로 환산해 기업을 평가하는 탄소 회계 측정도 강화한다. 이를 위해 20개 이상의 주요 단체가 함께 뜻을 모아 발표한 새로운 이니셔티브인 카본 콜(Carbon Call)에 참여해 넷 제로 미래를 위한 탄소 회계 과제를 해결하고자 공동으로 노력하고 있다.

주요 기후 이니셔티브를 발전시키기 위한 투자에도 적극적이다. 기후 위기 관련 민관 협력 투자 프로젝트 브레이크스루 에너지 카탈리스트(Breakthrough Energy Catalyst) 및 기후 혁신 기금(Climate Innovation Fund)에 기금을 전달해 기후 솔루션을 개발하는데 기여했다. 또 기업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제어할 수 있도록 설계된 지속가능성 클라우드(Microsoft Cloud for Sustainability)를 프리뷰로 공개, 기업들 스스로가 탄소 배출량을 보다 효과적으로 기록 및 보고하고 감축해 나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특히 아시아 지역에서의 넷 제로 달성에도 집중한다. 지난해 전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52%를 차지해 다른 지역 대비 물리적 기후 위험에 더 노출돼 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탄소발생의 주범인 화석연료를 대체하는 재생에너지 솔루션 투자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먼저 인도네시아 청정에너지 기업 수랴 다야(Xurya Daya)에 투자해 태양광 시장 가속화를 추진했으며, 인도에서는 머신러닝 기반 컴퓨터 비전 시스템을 개발해 태양광 패널 제조 과정에서의 결함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현재 중국에서는 칭화대학교와 협력해 오염물질 배출량을 계산할 수 있는 뉴럴 네트워크 기반의 대기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을 개발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