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MS, 4월 한 달간 ‘디지털 혁신 이룬 국내 기업’ 소개한다 
상태바
MS, 4월 한 달간 ‘디지털 혁신 이룬 국내 기업’ 소개한다 
  • 곽중희 기자
  • 승인 2022.04.04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마이크로소프트(MS)가 4월 6일부터 한 달간 매주 수요일 오후 2시 온라인 포럼 ‘마이크로소프트 에브리웨어 2022(Microsoft Everywhere 2022)’를 개최해 디지털 혁신을 이룬 국내 기업 사례를 소개한다.

팬데믹의 장기화로 비즈니스 환경이 빠르게 재편되고 있는 가운데 2022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새로운 도약 지점으로 맞이하기 위해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이는 디지털 기술을 기업 전반에 적용해 ▲고객 경험 ▲비즈니스 모델 ▲운영 등을 근본적으로 재구상 하려는 활동을 의미한다. 

이에 한국 마이크로소프트는 온라인 포럼 마이크로소프트 에브리웨어 2022를 열고 한국은 물론 전 세계 기업들이 주목하는 4가지 주제들을 시리즈로 발표한다. 4가지 주제는 ▲하이브리드 업무 방식 ▲클라우드를 통한 혁신 ▲안전한 비즈니스를 위한 보안 ▲새로운 가능성을 만드는 개발 등이다. 각 시리즈에서는 앞서 이를 성공적으로 적용한 주요 기업들의 전략과 사례가 소개되며, 이를 통해 도출된 비즈니스 인사이트와 방향성이 제시될 예정이다.  

 

하이브리드 업무 방식 

포럼 첫 날인 6일, 하이브리드 업무 방식에 대한 최신 트렌드 및 고도화를 위해 필요한 고려 사항을 살펴본다. 농협중앙회, 이마트, 현대글로비스가 마이크로소프트 팀즈(Microsoft Teams)플랫폼 및 전화(Phone)를 활용해 직원 간 협업 역량을 끌어올리고 생산성을 극대화한 성공 사례가 공개된다. 스마트워크 구축을 통해 커뮤니케이션 개선 및 현업 프로세스를 자동화한 방법도 공유할 예정이다.

 

클라우드를 통한 혁신 

이어 13일 삼성물산, CJ올리브네트웍스, 한국교통연구원, 코오롱베니트의 클라우드 활용 전략과 사례를 소개한다. 특히 글로벌 비즈니스 관리 및 SAP를 위한 유연한 인프라 운영, 데이터를 인사이트로 전환, 비용 절감 및 새로운 운영 방식 등의 혁신을 이룬 방법 등이 조명될 예정이다. 또한, 머신러닝 및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한 전략과 재무 분석 관리법도 공개된다.  

 

안전한 비즈니스를 위한 보안 

또한, 20일에는 지능화되고 폭증하는 사이버 공격에 대해 조직을 보호하는 필수적인 보안 전략도 제안한다. 특히 클라우드 운영과 가속화되는 비용 및 위협에서의 보호를 위한 정량적 측정을 통한 방향성이 제시된다. 나아가 보안 전략의 첫 관문으로 여겨지는 제로 트러스트(Zero Trust) 전략 및 마이크로소프트가 여러 파트너십 경험을 통해 얻은 인사이트와 가이드도 소개된다.

 

새로운 가능성을 만드는 개발 

마지막 날인 27일에는 개발자의 역량이 새로운 기업 변화의 필수 요소가 된 가운데, 이들이 알아야 할 개발 사례 및 최신 기술이 공개된다. 특히 DevOps 도입으로 개발 환경을 진화하고 있는 이마트의 사례부터 AI, 혼합현실 등 전문 기술부터 ESG, 퓨전 개발팀을 지탱하는 전문 개발자의 역할에 이르기까지의 폭넓은 사례가 공유될 예정이다. 

이지은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대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있는 지금, 현재와 같은 비즈니스 환경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얼마나 빠르게 디지털 환경을 적용하고 구축해 나가느냐가 가장 중요하다. 4가지 주제로 구성된 국내 주요 기업들의 사례와 전략이 디지털 전환을 고민하는 많은 기업들의 성공 가도를 위한 ‘나침반’ 역할이 되어줄 것이라 기대한다. 앞으로도 마이크로소프트는 새로운 비즈니스의 가능성을 열기 위한 여정에 함께하며 지구상의 모든 개인과 조직이 더 많은 성취를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마이크로소프트 에브리웨어 2022 온라인 포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보다 자세한 내용과 참가 신청은 공식 이벤트 페이지에서 가능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