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MS, 보안 기술 격차 줄이는 ‘사이버 보안 스킬 캠페인’ 23개 국 확대  
상태바
MS, 보안 기술 격차 줄이는 ‘사이버 보안 스킬 캠페인’ 23개 국 확대  
  • 곽중희 기자
  • 승인 2022.04.01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전 세계의 사이버 보인 기술 격차 해소를 위해 진행 중이던 사이버 보안 스킬 캠페인(Cybersecurity Skills Campaign)을 23개 국에 추가로 확대한다. 이번에는 한국도 포함됐다.  

전 세계적으로 사이버 공격 규모가 기록을 갱신하고 있다. 이 같은 현상으로 공급망 중단, 랜섬웨어 공격 등 범죄의 양상이 다양해지면서 정부와 기업을 모두에게 큰 위협이 되고 있다. 특히 전문 기술을 갖춘 인력 부족과 기술 격차로 인해 한계에 부딪히며 기술 양극화도 심해지고 있다. 

이에 마이크로소프트는 올해부터 전문 보안 인력 양성과 기술 격차를 줄이기 위한 활동의 일환인 사이버 보안 스킬 캠페인을 한국 포함 23개 국으로 확대한다.

실제로 보안 전문 인력의 부족과 기술에 대한 격차는 더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캠페인을 확장하는 다수 국가에서의 평균 여성 인력은 17%에 불과했으며, 한국 포함 23개 국가는 지난 1년간 사이버 보안 수요는 증가했던 반면, 인력확보와 다양성 문제로 위험 요소가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국가별 사이버 보안 기술 수요 증가율 현황
2021년 국가별 사이버 보안 기술 수요 증가율 현황

먼저 마이크로소프트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파트너십을 맺고 정밀한 연구 개발과 고등교육을 통해 사이버 보안 인력 양성을 시작한다. 또한 OECD와 함께한 연구 데이터를 공개, 정책 입안자와 기업 모두가 해당 정보에 입각해 올바른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어 OECD 회원국과 포럼을 개최해 관련 모범 사례도 공유할 예정이다.   

다양한 보안 교육의 기회도 마련한다. 보안 직업에 관심을 둔 사람이라면 누구나 지식을 학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대상자는 링크드인 학습 플랫폼을 통해 사이버 보안 기초와 같은 과정을 포함한 사이버 보안 진로에 대한 교육을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다. 더 많은 기술 습득을 원하는 학습자는 마이크로소프트 런(Microsoft Learn)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47개의 학습 경로와 다양한 콘텐츠가 포함된 교육 과정 참여도 가능하다.

사이버 보안 교육자 양성에도 적극적이다. 이를 위해 보안 관련 교육 기관과 협력해 교육자 대상 무료 교육 과정을 오픈한다. 마이크로소프트 런 프로그램은 마이크로소프트 보안 규정 준수 및 ID 기초, 애저 보안 기술 인증 등과 같은 교과 과정이 포함된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1,000개 이상 고등 교육 기관이 해당 프로그램에 참여한 바 있다.        

아울러 사이버 보안 분야에서의 인재 다양성 개선에도 앞장선다. 여성 사이버 보안 전문가를 육성하는 비영리 조직인 우먼 인 사이버시큐리티(Women in Cybersecurity)와 파트너십을 맺고 23개국 대상 여성 학생 커뮤니티를 확장, 보안 분야 여성 인재의 사회 진출 기회를 창출함과 동시에 이들의 성장을 돕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