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스틸리언 연구원,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20’ AI 부문 1위
상태바
스틸리언 연구원,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20’ AI 부문 1위
  • 석주원 기자
  • 승인 2020.12.3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인공지능) 보안 분야 취약점 자동 탐지 트랙에서 연합팀 구성하여 우승

사이버 보안 기업 스틸리언의 서영일 선임 연구원이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20’의 AI(인공지능) 보안 분야 취약점 자동탐지 트랙에서 1위를 달성했다.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는 국내 최대 규모의 사이버 보안 경연 대회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주관한다.

올해 대회에는 AI 보안, 빅데이터, 취약점 발굴, 개인정보 비식별 분야 등 총 10개 트랙에서 256팀, 1371명이 참가해 실력을 겨뤘다.

스틸리언 서영일 선임 연구원은 연세대학교 정보보호연구실, 한화시스템, 한국남동발전과 함께 연합팀을 구성해 참여했다.

서영일 선임 연구원이 우승한 취약점 자동탐지 트랙의 경우 AI를 활용해 취약한 소프트웨어를 자동으로 탐지 및 패치하고 공격해 점수를 획득하는 방식이다. 보안 취약점을 악용한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취약점을 자동으로 발견하고 분석하는 기술을 개발한다는 취지다.

서영일 선임 연구원이 포함된 우승 팀에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과 함께 상금 500만 원이 수여된다. 또한, 차년도에 운영되는 신기술 융합 보안 교육 과정 참여 시 선발 평가를 거치지 않고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서영일 선임 연구원은 “대회에 참가하기까지 팀원들의 많은 노력이 있었다. 앞으로도 AI와 사이버 보안이 접목된 기술을 꾸준히 연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