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성과 확장성으로 무장한 ‘MS 팀즈’
상태바
편의성과 확장성으로 무장한 ‘MS 팀즈’
  • 최형주 기자
  • 승인 2020.05.19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자의 입맛과 팀 컬러에 맞는 ‘우리만의 협업 툴’ 구축 가능

지난 2016년 마이크로소프트가 출시한 메신저 기반의 협업 툴 ‘팀즈’는 기본적인 화상 통화, 화이트 보드 등의 협업 기능이 무료로 제공되는 플랫폼이다. 이미 많은 이들이 사용하고 있는 애플리케이션이지만, 이번 기사를 통해 팀즈가 가진 강력한 편의성과 확장성에 대해 재조명해본다.

 

충실한 기본 기능

최근 재택/원격근무가 활성화되며, 팀즈를 활용한 협업 사례들을 종종 들을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팀즈를 ‘메신저 기반’ 애플리케이션이라 칭한다. 팀즈의 최상위 기본 메뉴에는 활동, 채팅, 팀, 통화, 파일 등이 있다.

우선 활동 메뉴에선 내 팀에 대한 최근 수정 사항과 알람, 일정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채팅 메뉴는 일반적인 메신저와 다르지 않다. 각 대화방을 표시하고 파일을 공유할 수 있으며, 각 채팅방엔 추가 애플리케이션을 적용해 활용할 수 있다.

팀 메뉴에선 집단의 목적에 따라 팀을 만들고, 멤버를 초대할 수 있으며, 팀별로 각종 파일과 게시물을 공유할 수 있다. 초대된 멤버는 마이크로소프트의 계정과 팀즈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팀에 참가가 가능하게 하는 편의성도 갖췄다. 또한 팀별로 함께 사용할 애플리케이션을 선택해 적용할 수 있고, 한 팀당 최대 참가 가능 인원은 1만 명이다.

단순하지만 기본에 충실한 UI로 편의성을 극대화한 팀즈

통화의 경우 기본적인 음성 채팅부터 그룹채팅 모두 지원하며, 화상회의를 위한 영상통화 기능도 탑재돼 있다. 모든 음성 및 영상 회의는 녹화, 녹음이 가능하고 통화를 하면서도 애플리케이션이나 문서 편집 등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통화 중 컴퓨터, 스마트폰 화면 공유 기능을 이용하면 각종 프레젠테이션이나 협업이 한층 수월해진다.

마지막으로 파일 메뉴는 팀원들과의 파일 공유는 물론 클라우드 저장소를 추가해 이용자 자신만의 자료 창고로 만들 수 있다. 클라우드 저장소는 기본적으로 원드라이브를 사용할 수 있고, 드롭박스(Dropbox), 박스(Box), 이그나이트(Egnyte), 쉐어파일(ShareFile), 구글 드라이브(Google Drive) 등의 개인 클라우드도 지원한다.

 

무한한 확장성

기본 기능들을 살펴보며 한 가지 특이한 점이 있었다. 바로 팀즈를 통한 ‘애플리케이션’ 사용이다. 이 기능을 통하면 마이크로소프트의 엑셀, 워드, 파워포인트 등의 오피스 프로그램은 물론, 유튜브 동영상, 대용량 파일, 화이트보드, 캘린더, 프로젝트 관리, 교육, 연락처 관리, 챗봇 등 팀 색깔과 용도에 맞는 애플리케이션을 선택해 팀원들과 공유 및 협업이 가능하다.

여러 애플리케이션을 팀즈를 통해 사용 가능하다. 물론 팀원들과 내용도 공유할 수 있다.
여러 애플리케이션을 팀즈를 통해 사용 가능하다. 물론 팀원들과 내용도 공유할 수 있다.

특히 애플리케이션은 사용자가 직접 개발해 팀즈 내 애플리케이션 스토어를 통해 배포할 수 있다. 이 기능만으로도 팀즈는 무엇이든 만들어 내고 협업할 수 있는 무한한 확장성을 가진 샌드박스 툴이나 다름없다.

 

개인정보 활용은 없다, 철저한 보안성

최근 화상회의 솔루션 ‘줌(Zoom)’의 개인정보 유출 및 취약성 문제가 불거졌다. 하지만 팀즈 를 사용한다면 보안에 관한 걱정은하지 않아도 좋다. 우선 팀즈는 마이크로소프트 인튠(Intune) MAM(Mobile Application Management)을 사용해 이용자의 디바이스를 강제로 암호화하고 보호한다.

팀즈를 통해 공유되는 데이터는 전송 중에 암호화하는 종단 간 암호화 방식이 적용됐다. 또한 비디오와 오디오 및 데스크톱 화면 공유 등의 데이터를 암호화해 저장하는 SRTP(Secure Realtime Transport Protocol) 방식으로 안전한 데이터 보호를 약속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내세우는 팀즈 보안 정책의 최고 장점은 광고 수익 등을 위한 개인정보 활용이 없다는 점이다. 최근 애플리케이션들은 개인의 관심사를 추적해 이를 광고에 활용한다. 하지만 팀즈는 팀이나 개인의 데이터를 활용해 광고를 게재하지 않고, 정기적으로 투명성 보고서도 제공한다.

아울러 다중 요소 인증(Multi-factor Authentication)을 활용한 2단계 인증을 사용할 수 있고, 유럽의 GRPR, 미국의 FedRAMP, ISO 27001, ISO 27018 등 세계 각국의 90개가 넘는 규제 및 산업 표준을 충족한다.

 

강력한 협업 기능에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점유율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후, 마이크로소프트는 팀즈의 사용이 크게 늘고 있다고 밝혔다. 3월 11일부터 18일까지 단 7일 동안 1200만 명의 사용자가 증가했고, 회의와 통화, 콘퍼런스 콜은 500% 증가, 모바일 사용량은 200%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탈리아에선 1월 중순부터 3월 초까지 팀즈 사용량이 100% 증가했고, 매일 9억 회 이상의 회의와 통화가 팀즈를 통해 이뤄지고 있다.

재택/원격근무를 위한 협업 솔루션이 필요한 상황이라면, 마이크로소프트 팀즈는 꼭 한 번 사용을 고려해봐야 할 플랫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