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0 22:55 (금)
SK인포섹, 미쓰비시 전기 해킹한 사이버 범죄 그룹 '틱' 관련 자료 공개
상태바
SK인포섹, 미쓰비시 전기 해킹한 사이버 범죄 그룹 '틱' 관련 자료 공개
  • 최형주 기자
  • 승인 2020.01.22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틱 해킹조직이 최근 6개월간 공격에 활용한 도메인, 악성코드 해시, 취약점 등 침해사고지표 공개

[CCTV뉴스=최형주 기자] SK인포섹 보안전문가그룹 EQST가 22일 일본 미쓰비시전기를 해킹한 것으로 알려진 ‘틱(Tick)’ 해킹조직에 대해 공개했다.

EQST그룹은 그동안 틱 해킹조직을 추적해왔다. 글로벌 사이버위협연합(CTA)과 공유한 해킹 정보, 시큐디움 인텔리전스 데이터베이스에 축적된 정보를 활용했다. 여기에 침해사고대응팀의 포렌식 분석을 통해 미쓰비시전기를 공격한 해킹 조직을 틱 그룹으로 특정했다.

EQST가 공개한 틱 조직의 침해사고지표(이하 ‘IOC’, Indicator of Compromise)에는 틱 해킹조직이 최근 6개월간 공격에 활용한 도메인 5개, 악성코드 해시정보 138개, 보안취약점 2개 등이 포함되어 있다.

IOC는 악성코드 유포하거나 경유하기 위해 활용하는 도메인, 악성코드 해시, 공통보안취약점공개항목(CVE, Common Vulnerabilities and Exposures) 등 해킹사고에 나타난 침해 흔적을 보여준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틱 해킹조직은 지난 2013년 플래시 제로데이 취약점 공격을 시작으로 한국과 일본의 공공기관과 민간기업들을 주로 공격했으며, 소프트웨어 제품의 취약점을 이용하거나 보안 시스템을 우회하는 등 다양한 공격 기법을 사용해왔다.

김성동 SK인포섹 침해사고대응팀장은 “그동안 틱 해킹그룹이 국내 공공기관, 방위산업체, 제조기업, IT기업 등을 대상으로 공격을 시도한 사례가 있다”면서 “이번 미쓰비시전기 해킹 사건을 계기로 다시 한번 경각심을 갖고 해킹 공격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