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윌셔 피닉스,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 가능하다”… SEC의 행보는?

배유미 기자l승인2019.11.08 18:18:20l수정2019.11.08 18: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배유미 기자] 금융회사 윌셔 피닉스(Wilshire Phoenix)가 비트코인 ETF 재신청에 대해,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 승인을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윌리엄 하르만(William Harrmen) 윌셔 피닉스 설립자는 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와의 인터뷰에서 “기존의 ETF 승인을 위해 제출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비트코인과 미국 재무부 증권의 트레저리 빌(Treasury bill, T-bill)을 연동한 다자산신탁”이라며 “이를 통해 비트코인의 가격 변동성으로 인한 문제를 해소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urity and Exchange Commission, SEC)는 “시장 혼란과 시세 조작 등 위험성이 존재한다”며 비트코인 ETF 승인 요청을 거절해 왔다. 이에 대응하고자 윌리엄은 연방준비은행에서 발행하는 T-bill을 연동해 비트코인의 가격변동성에 따라 그 비율을 조절하는 방식을 제안한 것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과거 미국 정부 법률 변호사 제이크 체르빈스키가 트위터를 통해 “SEC가 비트코인 ETF를 승인할 확률은 0.01%에 불과하다”고 언급한 것과 맞물려, 이와 같은 방법으로 ETF 승인을 바로 받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호언장담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분석한다.

실제로 SEC는 비트와이즈, 반에크/솔리드X(VanEck/SolidX), 그리고 윌셔 피닉스의 비트코인 ETF 상장 승인 여부를 3차례 연기한 끝에, 거절한 바 있다. 비트와이즈의 비트코인 ETF 승인 거절 당시 SEC는 “거래법과 위원회의 실무 규칙에 따른 요구사항을 충족시키지 않았다”며 “특히 사기 및 조작 행위 등에 대처할 방안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블록체인#윌셔 피닉스#윌리엄 하르만#ETF#비트코인#상장지수#펀드#SEC#미국#증권거래위원회

배유미 기자  ymbae@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유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