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델리오, 델리펀딩으로 암호화폐 담보 대출 사업 진출

조중환 기자l승인2019.07.09 09:41:20l수정2019.07.09 09: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조중환 기자] 델리오는 지난 8일 암호화폐 금융을 전문으로 하는 델리펀딩을 자회사로 설립하고 본격적인 암호화폐 담보 대출 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델리펀딩은 델리오 토큰을 보유한 홀더들이 델리오(DLO),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을 담보로 현금을 대출 받을 수 있는 금융 서비스이다.

델리펀딩의 담보 대출 펀드 규모는 500억원이며 올해 말까지 담보 대출 규모를 1,000억원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서비스 지역도 미국, 일본, 유럽 및 아시아 등으로 확대하며 암호화폐 대출 사업에 필요한 금융, 대부 및 대부중계업 라이센스 등 필요한 모든 자격도 취득한 상태이다.

최근, 암호화폐의 가격 상승에 힘입어 암호화폐 대출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글로벌 암호화폐 담보대출 기업도 늘어나는 추세다.

암호화폐 담보 대출은 델리오, 비트코인, 이더리움 같은 암호화폐를 보유하면서 레버리지 투자로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또한, 암호화폐 가격이 상승하는 상승장에서는 암호화폐를 매도하는 것 보다는 담보대출 서비스를 받는 것이 수익면에서 더 유리하다.

정상호 델리오 대표는 “델리펀딩은 델리오 토큰 보유자들에게 이자수익, 통화 안정성 등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게 될 것이며 수익 중 일부는 델리오 토큰과 통합된 델리오 Dapp 에 재투자해 추가적인 부가가치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준 델리펀딩 대표는 “암호화폐 담보대출 시장은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으며 델리펀딩의 높은 담보 대출 능력, 신뢰성, 안정성을 바탕으로 크립토파이낸싱 분야에서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블록체인#델리오#델리펀딩#정상호 대표

조중환 기자  illssimm@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중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20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