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리오, 델리펀트로 블록체인 디앱 생태계 통합한다
상태바
델리오, 델리펀트로 블록체인 디앱 생태계 통합한다
  • 조중환 기자
  • 승인 2019.06.17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TV뉴스=조중환 기자] 블록체인 플랫폼 기업 델리오는 지난 13일 코엑스 스타트업 브랜치에서 열린 티코노미 “디앱 생태계의 미래” 밋업에서 “디앱 서비스 및 가치 통합을 위한 델리펀트” 라는 주제로 강연과 토론을 성료했다고 17일 밝혔다.

1부에서는 델리오를 포함해 아이콘, 카카오 클레이튼, 루니버스 같은 블록체인 플랫폼 및 이들 메인넷을 기반으로 서비스되는 디앱을 개발하고 있는 썸싱(Somesing), 스핀프로토콜(Spinprotocol), 직톡(Ziktalk), 케이스타코인(KstarCoin), 퍼플리토(Publyto) 그리고 중국의 네뷸라스(Nebulas), 비팔(Bepal) 등 여러 유명 블록체인 기업들이 발표를 진행 했다.

▲ 지난 13일 코엑스 스타트업 브랜치에서 열린 '디앱 생태계의 미래' 밋업에서 정상호 델리오 대표가 '디앱 서비스 및 가치 통합을 위한 델리펀트'를 주제로 강연 하고 있다.(사진=델리오)

정상호 델리오 대표는 “올해는 블록체인 실용화의 원년이며 따라서 성공적인 디앱(Dapp)들이 많이 나와야 한다"며, "이를 위해 디앱들은 부족한 기술력과 자본을 확보하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디앱(Dapp) 간 생태계 통합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정 대표는 “블록체인 발전을 위해 기존 메인넷-디앱 생태계와 함께 새로운 디앱들 간 통합 생태계 구현도 필요하다. 디앱 통합 생태계는 각 디앱들의 토큰을 하나로 통합하는 모델이 가장 경쟁력 있으며 이것이 델리펀트” 라고 역설했다.

이어 “델리펀트는 원토큰 문제 해결 및 개별 디앱들의 통합성과 독립성을 동시에 만족하며 홀더와 커뮤니티를 하나로 통합하고 서비스를 확장하는데 용이하다. 각 디앱들은 각자의 서비스에 맞는 메인넷을 선택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고 설명 했다.

한편, 2부 패널토론에서는 티코노미 명승은 대표의 사회로 델리오의 정상호 대표, 아이콘루프 오현석 대표, 직톡 심범석 대표, 케이스타라이브의 김태형 CTO, 애드오에스의 정주형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디앱 생태계의 미래”를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