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양자 컴퓨터 시대 대비한 ‘양자내성암호’ 개발한다
상태바
KISA, 양자 컴퓨터 시대 대비한 ‘양자내성암호’ 개발한다
  • 이승윤 기자
  • 승인 2018.11.2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SA 박해룡 암호기술팀장 “양자컴퓨터 시대 기존 암호화 알고리즘 안전하지 않아”

[CCTV뉴스=이승윤 기자] 기존 컴퓨터의 대체 기술로 전망되는 양자컴퓨터 시대가 빠르게 다가오고 있다. 양자 컴퓨터 시대가 도래하면 과학, 공학 등 기초학문부터 금융, 제약, 우주항공 등 산업영역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큰 영향력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보안 영역에서는 양자 컴퓨터가 새로운 위협으로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양자컴퓨터로 인해 기존의 암호가 빠르게 해독될 수 있기 때문이다.

최두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책임연구원은 “양자컴퓨터에서 구동될 수 있는 양자 알고리즘에 의해, 빠른 시간 안에 암호키 해독이 가능하거나, 무차별 대입을 통한 암호키 찾는 시간이 키 비트길이의 반을 찾는 시간이면 충분하게 되는 등 현존 암호 체계와 이를 바탕으로 한 보안 인프라 전체의 붕괴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양자 컴퓨터로 인한 보안 인프라 붕괴가 예상됨에 따라 국내외 연구소와 기업들은 이를 대비할 수 있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는 2012년 양자내성암호(Post Q uantum Cryptography PQC) 프로젝트를 시작해 현재까지 지속적인 워크샵을 개최하고 있으며, 해외 디지털 인증서 업체인 디지서트는 양자컴퓨터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젬알토, 아이사라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양자컴퓨터를 대비한 암호체계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KISA, 국내 대학과 협력해 양자암호기술 개발

KISA는 양자컴퓨터 시대에 기존의 암호 체계가 무너질 것으로 인지하고 이를 대응할 수 있는 ‘양자내성암호’ 개발하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박해룡 암호기술팀장은 “양자컴퓨팅 시대가 도래하면 공개키 암호 시스템은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며. “양자내성암호를 개발해 양자 컴퓨터를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KISA는 양자내성암호를 개발하기 위해 국내 대학인 서울대, 울산과기대와 긴밀히 협력해 2017년 11월 양자내성암호인 ‘리자드(Lizard)’를 개발했다. 리자드는 전체 모양을 알 수 없게 암호화된 정보를 수신자가 전체 모양을 알 수 있도록 복호화하는 격자기반 암호 기술이다.

KISA 암호기술팀은 국내에서 개발한 리자드를 NIST 프로젝트에 제출했다. 현재 리자드는 NIST 양자내성암호 공모전에 현재 1라운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박 팀장은 “NIST에서 오는 피드백을 대응하면서 2라운드도 준비하고 있다”며 “향후 3라운드 통과 시에는 국제표준화도 추진할 예정이며, 탈락하더라도 문제점을 보완해서 국내 표준화 추진을 고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