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0 22:55 (금)
소셜네트워크, 레알마드리드와 IP 협력…축구 XR시대 연다
상태바
소셜네트워크, 레알마드리드와 IP 협력…축구 XR시대 연다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8.10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TV뉴스=신동훈 기자] 국내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대표기업인 ㈜소셜네트워크(대표이사 박수왕)가 스페인 프로축구단인 레알마드리드의 VR 지적재산권(IP)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소셜네트워크와 스페인 VR기업인 ASTOSCH(대표이사 Hosé Ramón Heras)의 긴밀한 협업으로 이뤄졌다.

특히, ㈜소셜네트워크는 VR(가상현실), MR(혼합현실) 분야의 국내 대표 기업들인 미디어프론트 및 닷밀과 함께 지난 4월 'Project X(프로젝트 엑스)'를 선보이며, 뜨거운 관심을 받은데 이어, 불과 4개월만에 글로벌 IP 협력을 이끌어내는 쾌거를 이뤄냈다.

㈜소셜네트워크의 박수왕 대표는 “시공간을 넘어선 융복합 엔터테인먼트 공간을 제시함에 있어 역량 있는 국내 파트너사와 스페인 최고의 스포츠 IP중 하나인 레알마드리드와 함께 하게 돼 영광”이라며, “각각 보유하고 있는 콘텐츠를 상호 연계해 국내•외 다양한 사업 추진이 가능해 졌다며, 이번 협약은 미래 사업의 중요한 성장모멘텀이 될 것임을 확신한다”고 전했다.

또한, 3社는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AR•VR엔터테인먼트 사업의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 디지털엔터테인먼트의 선두주자로서 다가올 XR시대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