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2017 국감] 저화질 CCTV로 훼손 위협받는 목조문화재

문화재에 설치한 CCTV 1116개 46만 화소 이하…국보·보물에도 저화질 295개, 저화질만 설치된 국보 보물도 27건
신동훈 기자l승인2017.10.17 09:24:12l수정2017.10.17 09: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국가가 지정한 문화재가 그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문화재 훼손 및 예기치 못한 사건 발생 시 문화재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경비 시설도 없거니와 저화질 CCTV가 달려 있어 보안성이 매우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지정 목조문화재에 설치된 CCTV 3871개 가운데 29%에 달하는 1116개가 해상도가 크게 떨어지는 41만 화소 이하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국보와 보물로 지정된 목조문화재 27건의 경우 설치된 155개 CCTV 전부가 41만 화소 이하인 것으로 드러났다. 보안전문가들에 따르면, 화면의 해상도를 결정하는 화소수가 최소한 100만 이상이어야 얼굴 식별이 가능하기 때문에 41만 화소 이하 CCTV는 그만큼 문화재 재난 예방 기능이 취약할 수밖에 없다.

IR(적외선) 기능 갖춘 200만 화소 CCTV 야간 화질(자료 : 문화재청, 경북 안동 임청각 촬영)
41만 화소 이하 CCTV 야간 화질(자료 : 문화재청, 충남 공주 마곡사 촬영)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성남시 분당구을)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7년 현재 국가지정 목조문화재에 설치된 CCTV는 모두 3871개로 나타났다. 화면의 해상도를 결정하는 화소 기준으로는 41만 화소 이하는 1116개(29%), 130만 이하는 305개(8%), 130만 초과는 2450개(63%)이다.

이 가운데 41만 화소 이하는 출시된 지 10년이 넘는 구형 노후 모델로 물체나 사람의 얼굴을 제대로 식별하기 어려워 문화재 재난 예방 기능이 크게 떨어질 수밖에 없다. 41만 이하 저화소 CCTV 가운데 295개는 국보와 보물에, 197개는 국가민속문화재에, 624개는 사적에 각각 설치돼 있다.

저화소 CCTV 46개는 국보로 지정된 목조문화재 7곳에 설치돼있다. 국보 2건에는 고화소 6개와 저화소 19개를 섞어 설치한 반면, 국보 5건에 설치된 27개 CCTV는 모두 저화소이다. 또 저화소 CCTV 249개는 보물 목조문화재 39건에 설치돼있는데, 이 중 보물 22건에 설치된 128개가 모두 저화소로 나타났다. 나머지 보물 17건의 경우 저화소 121개와 고화소 66개를 섞어 설치했다. 국보 보물 27건 목조 문화재에 설치된 155개 CCTV 100%가 안전 예방 기능을 상실한 저화소인 셈이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저화질 CCTV를 교체하는 데는 한 대당 약 500만원 정도가 들고 이 가운데 70%는 국고에서 30%는 해당 지자체에서 부담한다. 따라서 1116개 저화질 전체를 교체하는 데는 국고 약 39억원이, 국보와 보물에 대해서만 교체할 경우 10억 안팎이 필요하다.

김병욱 의원은 “가장 훌륭한 문화재 보존과 관리는 재난을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라며 “화질이 나빠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CCTV를 하루빨리 교체해 소중한 문화재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감#CCTV#문화재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20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