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한국오라클, 올해 하이엔드 유닉스 시장 비즈니스 총력
상태바
한국오라클, 올해 하이엔드 유닉스 시장 비즈니스 총력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4.01.16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스템사업부 제품군 강화…하드웨어 비즈니스 상승세 지속될 것
한국오라클(www.oracle.com/kr)이 시스템사업부 제품 및 전략 소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자사의 데이터센터 주력 제품군 소개 및 지난해 주요 성과와 올해 비즈니스 전략을 발표했다.

특히 이날 천부영 한국오라클 부사장은 “지난 2년간 로우엔드 및 미드레인지 하드웨어 시장에서 한국오라클이 선전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지난해 출시한 하이엔드 제품을 중심으로 올해에는 이 시장 공략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번에 한국오라클이 타깃 목표인 하이엔드 시장은 안정적인 오라클 SW 사용자들을 발판으로 하이엔드 유닉스 서버 시장 공략에 박차는 가하겠다는 것이다. 

한국오라클은 지난해 유닉스 서버 시장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고 이러한 결과는 자사의 스팍(SPARC) 프로세서 개발 5개년 로드맵에 따라 새로운 서버 및 엔지니어드 시스템 제품군을 출시하며 변화하는 IT 시장에서 국내 기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혁신적인 솔루션 및 전략을 제시했기 대문이라고 설명했다.
▲ 천부영 한국오라클 부사장

오라클은 지난 2010년 썬마이크로시스템즈를 인수하고 서버와 스토리지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하지만 기존에 썬이 로우엔드 및 하이엔드 시장에 주력하고 있었기 때문에 IBM이나 HP에게 하이엔드 시장의 주도권을 내중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제 한국오라클은 지난해 발표한 하이엔드 제품을 기반으로 올해부터 이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데 모든 힘을 아끼지 않겠다는 각오다.

오라클은 지난해 스팍 M6-32 서버, 스팍 T5-8 서버, 그리고 엔지니어드 시스템인 슈퍼클러스터 M6-32 및 슈퍼클러스터 T5-8를 출시하고 하이엔드 제품군을 강화했다.

스팍 M6-32 서버는 최대 32테라바이트(TB) 메모리와 384프로세서 코어를 탑재해 전체 애플리케이션과 인메모리 데이터베이스를 구동하면서 최상의 성능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한 대용량 메모리와 포괄적이면서 제로 오버헤드의 무료 가상화 기능이 결합된 스팍 M6-32는 미션 크리티컬 워크로드를 위한 이상적인 통합 플랫폼으로 모든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및 인메모리 데이터베이스를 구동할 수 있으며 인메모리 컴퓨팅 활용시 일반적인 활용 사례와 비교해 7배 이상 향상된 데이터베이스 성능을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이 한국오라클의 설명이다.

한국오라클은 이와 함께 미드레인지를 포괄하는 스팍 T5 서버의 경우 17개의 세계 신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모든 규모의 엔터프라이즈 컴퓨팅을 위한 세계 최고 플랫폼으로 데이터베이스와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최상의 가치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또 스팍 T5-8 서버는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위한 가장 빠른 단일 서버이며 오라클 미들웨어에서 IBM 파워780에 비해 12배 뛰어난 비용 성능을 자랑하는 가장 빠른 단일 서버라는 것.

더불어 한국오라클은 스팍 시리즈와 오라클 엑사데이타 스토리지 서버를 엔지니어드한 슈퍼클러스터 제품군을 확장했다. 스팍 슈퍼클러스터는 모든 테크놀로지 계층에서 데이터센터의 운영을 최적화하고 비용 절감과 비즈니스 혁신을 지원한다. 스팍 T5-8서버와 엑사데이타가 결합된 슈퍼클러스터 T5-8는 서버·네트워크·스토리지 시스템을 별도 구축하는 것보다 최고 10배 빠른 데이터베이스 및 애플리케이션 성능을 제공해 규모의 문제나 통합 이전 이슈 등을 쉽고 경제적으로 해결하는데 적용될 수 있다고 한국오라클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스팍 M6-32 서버와 엑사데이타가 결합된 슈퍼클러스터 M6-32는 IBM 파워 795 기반 솔루션에 비해 5배 우수한 가격대비 성능을 제공하며 32TB의 메인 메모리를 탑재해 IBM의 가장 큰 파워 서버보다 2배 이상의 큰 메모리 용량을 제공한다는 것.

한국오라클은 지난해 3분기 유닉스서버 시장에서 24%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했다. 이는 T4 시리즈를 필두로 한 로엔드, 미드레인지 서버 시장에서 선전 덕분이라는 것이 한국오라클의 이야기다. 하지만 서버 시장에서 강자로 군림하기 위해서는 하이엔드 시장의 점유율을 높여한다.

천 부사장은 “오라클이 지난해 선보인 하이엔드 서버 제품들은 메모리 용량도 키우면서 빈번하게 쓰는 데이터를 압축해 메모리에 올리고 비즈니스에 즉각 대응할 수 있게 하고 오라클 DB의 핵심기능들을 서버 칩에 넣는 식으로 비용과 성능을 혁신적으로 개선됐다”고 말했다.

이날 오라클은 효과적인 시장 공략을 위해 업그레이드 어드밴티지 프로그램(Upgrade Advantage Program), 스팍 더 베이스(SPARC THE BASE)와 같은 프로모션 프로그램과 파트너를 위한 파트너 인센티브 프로그램(Partner Incentive Program)도 준비돼 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를 기점으로 한국오라클 시스템 사업부의 스토리지 비즈니스도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는 것. 테이프 스토리지부터 NAS, SAN, 엔지니어드 스토리지까지 다양한 제품군을 갖추고 있는 오라클은 자사  제품이 ‘오라클 온 오라클(Oracle-on-Oracle)’상에서 최적의 성능을 낸다는 전략에 힘입어 국내 스토리지 점유율 확대에 성공했다고 강조했다.

오라클은 지난해 10월 ZS3 시리즈 스토리지(ZS3 Series storage)를 새롭게 선보였다. ZS3 시리즈 스토리지 오라클 애플리케이션에 뛰어난 효율성을 지원하는 애플리케이션 엔지니어드 스토리지 제품으로 출시후 2개월만에 금융, 공공, 유통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고객을 확보했다고 한국오라클은 설명했다.

천부영 “오라클은 오라클-온-오라클과 엔지니어드 시스템 전략에 집중한 결과 서버 및 스토리지 시장에서 눈부신 성과를 거뒀다”며 “오라클은 앞으로도 하드웨어 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광범위하고 폭넓은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고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IoT 등 새로운 시장 트렌드와 고객의 요구에 따라 최상의 솔루션을 제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