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플렉시블 OLED 생산력, 2020년까지 연평균 91% 증가 전망

OELD 패널 과잉공급에 대한, 디바이스 확장 필요... 정동희 기자l승인2017.07.26 11:20:18l수정2017.08.01 19: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정동희 기자] 최근 OLED 패널 생산라인이 빠른 속도로 확장 되고 있다. 2016~2020년까지 플렉시블 OLED 패널 생산능력(Capacity)는 150m2에서 2010만m2로 증가해 연평균(CAGR) 91%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016년 플라스틱 기판의 AMOLED 즉, 플렉시블 OLED 패널 생산능력은 전체 모바일 기기용 패널 생산량 중 28%를 차지하는 데 그쳤지만, 시장조사기관 IHS 마킷은 “향후 4년 동안 건설되는 6세대 이하 팹(Fab)의 대부분이 플렉시블 OLED 패널로 생산될 것”이라며 “모바일 기기 패널 생산량 수치는 2020년경 80%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IHS 마킷의 'Display Supply Demand & Equipment Tracker' 리포트에 따르면 2016~2020년 사이에 중국, 일본과 한국에서 각 월 3만 대의 기판을 생산할 수 있는 플렉시블 AMOLED 패널 생산라인 46개를 신규 건설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규 생산라인이 가동됨에 따라 1860만m2의 플라스틱 기판 추가생산이 가능해져, 현재 수준보다 13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찰스 애니스(Charles Annis)  IHS 마킷 선임 이사는 "생산라인 증설을 통해 스마트폰의 플렉시블 OLED 패널 적용이 빠르게 증가할 것"이라면서도 "캐파가 급격히 늘어남에 따라 시장에서 생산량을 모두 소화하는 데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 모바일용 OLED 캐파 성장률

IHS 마킷은 2016년 부족했던 OLED 패널 공급량이 생산라인 증설로 인해 공급과잉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스마트폰의 40%가 OLED 패널을 사용하는 2020년에 공급이 수요보다 45% 이상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쓰이는 OLED 패널은 뛰어난 화질과 다양한 이점으로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그러나 생산능력이 증가한다 해도 LCD를 넘어 과반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기에는 비용 문제가 있다. OLED 패널은 LCD보다 리지드(Rigid)의 경우 40% 플렉시블의 경우 100% 정도 더 비싸다.

앞으로 OLED의 과잉공급을 수요가 따라가려면, 태블릿 PC, 노트북 등 새로운 디바이스에도 OLED 패널을 적용해야한다. 이는 OLED 패널의 가격을 낮추고 수율과 품질향상에 기여할 것이다. 

한편, 중국기업들도 OLED 패널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를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폭스콘은 약 2조 원을 투자해 OLED 공장을 신설할 계획이다. 또한, 부족한 OLED 기술력을 극복하기위해 한국 엔지니어에 중국 기업들의 적극적인 구애가 이어지고 있다.

#플렉시블#OLED#IHS 마킷

정동희 기자  dhjung@epnc.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