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넥스트칩, 포스텍과 자율주행차 영상인식 기술 개발 나서

이나리 기자l승인2017.02.17 09:45:37l수정2017.02.17 09: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내 팹리스 반도체 기업 넥스트칩과 자회사인 지능형 자동차 솔루션 전문기업 베이다스는 포스텍 미래IT융합 연구원과 함께 자율주행 자동차에 필요한 영상인식 핵심 요소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이 개발은 총 5년간에 걸쳐 진행되며 테스트 트랙(Test Track) 시험에서 시작해 인간이 정의한 교통 법규를 차량이 이해하고 도로 상황에 맞춰 차선, 교통 표지판 등을 인식하면서 도심에서 자율 주행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최종 목표이다.

현재 첨단 운전자보조시스템(ADAS: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은 대부분 레이더(radar)나 고성능 센서인 라이다(LiDar)를 많이 활용하는 반면 넥스트칩-베이다스-포스텍 미래IT융합연구원은 카메라를 기반으로 자율 주행 자동차용 영상 인식 핵심 요소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카메라를 이용한 센싱 기술은 다른 센싱 기술과는 달리 교통 표지판, 보행자, 차량의 구분 등과 같이 시각적으로만 확인 가능한 정보를 실제 운전자의 눈을 통하여 인지하는 것과 유사한 방법으로 획득할 수 있는 장점이 있고,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으로 구현이 가능하기 때문에 고도화된 자율주행에 반드시 필요한 기술이라고 할 수 있다.

한편 완전한 자율 주행 단계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차량 주변의 환경을 인지하고 상황을 판단하며 차량을 제어하기 위한 소프트웨어의 발전이 필수적이다. 특히 고속도로가 아닌 도심과 같은 복잡한 환경에서 자율 주행이 가능한 단계까지 진화하려면 주변 상황 및 교통 법규에 대한 실제 운전자 수준의 판단력을 갖춘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지능형 자동차의 핵심 기술인 영상 처리 기술을 보유한 베이다스와 국내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포스텍이 협력하여 영상 인식용 딥러닝 알고리즘, 실차기반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및 차량 제어에 필요한 알고리즘 개발을 추진한다.

여기에 넥스트칩은 영상 인식에 적합하도록 카메라의 영상을 개선하는 기술이 탑재된 SoC(System on Chip)에 본 과제에서 개발된 소프트웨어를 적용하여 개발하여 시장에 공급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넥스트칩의 관계자는 “이번 개발을 통해 자율 주행 분야에 있어서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나리 기자  narilee@epnc.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