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기가 VR 체험존에서 트와이스와 여행을 떠나자

광화문 KT스퀘어와 동대문 K-live에 기가 VR 체험존 오픈
신동훈 기자l승인2017.01.15 12:42:25l수정2017.01.16 08: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KT는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KT스퀘어와 서울 동대문에 위치한 세계 최초 홀로그램 공연장 K-live에 ‘기가 VR 체험존’을 16일부터 오픈한다고 밝혔다.

‘기가 VR 체험존’에서 선보이는 어트랙션은 ▲VR 롤링 스카이(Rolling Sky),▲VR 드림 웍스(Dream Walks), ▲VR 케이-스팟 투어(K-Spot Tour) 등 총 3가지로,케이팝(K-pop) 스타 트와이스와 함께하는 한국 관광을 테마로 한다.

‘VR 롤링 스카이’는 회전 및 상하좌우 움직임이 가능한 원형 기구에 탑승해 서울과 평창을 여행해보는 회전형 어트랙션이다. 트와이스 캐릭터가 출연하는 음악에 맞춰 서울과 평창의 명소를 둘러보는 동안 마치 한 편의 VR 뮤직비디오를 감상하는 듯한 체험이 가능하다.

▲ 서울 동대문 K-live에 구축된 ‘기가 VR 체험존’에서 관람객이 트와이스의 음악에 맞춰 서울, 평창 등의 관광명소를 둘러보는 원형 어트랙션을 체험하고 있다.

‘VR 드림 웍스’는 관람객들이 HMD(Head Mount Display) 단말을 착용한 채 걷기 전용 어트랙션에 탑승하면 서울 명동성당 주변을 산책하는 VR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또 ‘VR 케이-스팟 투어’는 기어 VR을 착용하면 트와이스 멤버와 손을 잡고 성산 일출봉 / 해운대 / 보성 녹차밭 등의 한국 주요 관광지를 관광하는 듯한 VR콘텐츠다.

‘기가 VR 체험존’은 미래창조과학부가 주관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최한VR 관광 체험관 과제의 일환으로, VR 콘텐츠 제작사인 스튜디오매크로그래프, 쓰리디팩토리, 홀로웍스와 VR 어트랙션 제조사인 피엔아이시스템 등 국내 우수 중소기업들이 함께했다.

이미향 KT 미래사업개발TF 상무는 “기가 VR 체험존은 그 동안 온라인 VR 서비스에 집중한 KT가 오프라인 영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하는 첫 단추가 될 것”이라며 “다양한 강소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상현실 체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T는 지난 12월24일부터 겨울방학을 맞아 동대문 K-live에 ‘코믹 메이플스토리 홀로그램 뮤지컬’을 특별 편성했으며, 미래형 실감 미디어 기술을 직접 경험하고 학습할 수 있는 탑승형 VR(가상현실) 어트랙션과 AR(증강현실) 모래놀이를 설치했다.

탑승형 VR(가상현실) 어트랙션인 ‘시티 익스프레스’는 실내 공간에서 롤러코스터를 타는 짜릿한 경험을 할 수 있으며, ‘VR 블루라인’은 전문 다이버가 360도로 촬영한 해저의 아름다운 영상과 신기한 바닷속 생물체를 탐사선을 타고 조정하며 실감나게 만나볼 수 있다. 또 AR(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한 모래놀이는 손으로 모래의 지형에 변화를 주면 모래 표면에 흥미로운 영상이 덧입혀 지는 학습게임이다.

KT는 향후에도 VR 콘텐츠와 어트랙션의 종류를 늘려 보다 다양한 VR 체험이 가능한 공간으로 지속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