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0 17:32 (금)
박정호 SKT 사장, 고동진 삼성 무선사업부 사장 만나
상태바
박정호 SKT 사장, 고동진 삼성 무선사업부 사장 만나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7.01.06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S에서 자율주행차·AI·스마트홈·IoT 등 혁신적 기술 보유한 기업 잇달아 방문

박정호 SK텔레콤 신임 사장의 본격 행보가 시작됐다. 박 사장은 ‘CES 2017’에서 혁신적인 기업들의 부스를 집중 방문하고 협력 방안을 심도 깊게 논의하는 등 ICT 생태계 확산을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박 사장은 5일(현지시간)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삼성전자와 인텔, 에릭슨(Ericsson), 퀄컴(Qualcomm) 등 5G 선도기업들의 부스를 방문하고 전방위적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 5일(현지시각) 개막한 'CES 2017'에 차려진 삼성부스에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단말, 장비, 서비스 개발 등 5G 세계 최초 상용화를 위한 협력 수준을 높이고 새로운 ICT 생태계 구축 방안에 대해 다각적 협의에 나섰다.

6일에는(현지시간) 자율주행차·AI·로보틱스 등 혁신적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의 부스가 모인 테크 웨스트 전시장을 두루 살피는 등 기업 규모와 관계없이 혁신적인 역량과 기술을 가진 업체들을 방문하며, 이들 기업과의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테크 웨스트 내 샌즈 엑스포 전시관은 Vivint(스마트홈), Seven Dreamers, Future Robot(로보틱스), Sleep Number(Health & Wellness) 등 미래 기술 관련 강소 기업들이 부스를 마련한 곳이다.

또한, 박 사장은 세계적 AI·VR/AR·스마트홈 등 기술력을 가진 강소 기업들의 부스를 방문해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기술 협업 및 스마트홈 생태계 확장에 대해서도 협의할 계획이다. 혁신적인 IoT 기업도 방문해 IoT 산업의 성장 전략과 관련 생태계 조성을 위한 심도 깊은 논의도 진행한다.

박 사장의 이러한 행보에는 새로운 ICT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서 각계 각층과 소통하고 협업해야 한다는 박 사장의 경영 방침이 담겨 있는 것으로, 박정호 사장은 “혼자서는 1등 할 수 없다.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서는 상호 개방과 협력이 필수”라며 생태계 확산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