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텔레콤 사장 “4차 산업혁명 시대 ICT 맏형 역할 할 것”
상태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4차 산업혁명 시대 ICT 맏형 역할 할 것”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7.01.02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NO·IoT·미디어/홈·플랫폼 영역의 ‘판’을 바꾸는 혁신과 성장 추구

박정호 SK텔레콤 신임 사장이 2일 임직원 대상 시무식에서 밝힌 신년사를 통해 혁신과 상생의 1등 리더십을 바탕으로 산업의 새로운 ‘판’을 만들고 글로벌 Top으로 거듭나,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대한민국 대표 ICT기업’이 되자는 새해 목표를 밝혔다.

박 사장은 구성원들에게 “모든 것이 연결되고 융합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는 국경과 영역이 없는 전면적인 글로벌 경쟁 시대”라며, “기존 경쟁 패러다임을 넘어 새로운 사업 모델을 혁신해내고, 글로벌 성장을 이뤄낼 수 있도록 새로운 ‘판’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를 위해 박 사장은 1등 기업 문화를 강화하고 일류 서비스·상품·기술을 추구하는 회사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이동통신 영역(MNO)에서는 철저하게 고객 관점으로 차별적인 서비스·상품을 제공하는 등 경쟁의 관점을 재정의하고,

▲IoT 영역에서 SK C&C, SK하이닉스 등 그룹 내 모든 ICT역량을 총결집해 커넥티트카, 에너지 관리 솔루션, 스마트홈 등에서 혁신적인 서비스·상품을 발굴하고, B2C를 넘어 B2B 성장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디어/홈에서는 과감한 투자 및 다양한 사업자들과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에서도 통하는 콘텐츠를 확보하고, ‘토탈 홈 솔루션’ 등 신규 사업 모델을 발굴해야 하며,

▲플랫폼에서는 T맵, T전화, 누구 등 경쟁력 있는 사업 모델을 중심으로, 회사-자회사의 역량을 모아 해외 시장에서도 통하는 톱 클래스 플랫폼을 만들어 가자고 역설했다.

더불어 박 사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상호 개방과 협력 시대라고 강조하며, “인공지능, 자율주행, 로보틱스, 퀀텀 기술 등 새로운 ICT영역에서도 선제적이고 혁신적인 아젠다를 제시하고, 국내 업계 및 벤처/스타트업과 함께 글로벌로 진출하는 등 ICT 맏형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룹 관계사는 물론, 국내 업계 및 벤처/스타트업, 글로벌 톱 ICT기업들과 건설적인 협력을 통해 협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글로벌 뉴 ICT 새판 짜기를 주도하겠다”며, “글로벌 경쟁을 위한 다양한 파트너십 구축을 위해 각계각층과 장벽 없는 협력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업문화 측면에서 박 사장은 “’하면된다’는 긍정의 힘이 모아지면 아무리 어려운 도전도 성공할 수 있다”며, “넘치는 에너지와 열정을 4차 산업혁명 주도와 글로벌 경쟁에 쏟을 수 있도록 창의력이 최대화될 수 있는 기업 문화 구축에 힘쓸 것”이라고 구성원들에게 말했다.

마지막으로 “진정한 1등이란 고객과 시장이 인정하는 당당한 것이야 한다”며,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어깨를 겨루고 인정받는 회사가 되어, 국민으로부터 사랑받고 존경받는 SK텔레콤이라는 가슴 벅찬 꿈을 실현하기 위해 모두 힘을 합쳐 신바람 나게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