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에너지 산업 기업, 인수될 가능성 가장 높다

이광재 기자l승인2016.10.04 09:32: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가상데이터룸(VDR)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기업 인트라링크스홀딩스가 매력적인 인수 합병 대상 기업의 특성에 대한 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작성된 보고서 ‘매력적인 M&A 타깃: 파트1 -바이어들은 무엇을 원하는가?(Attractive M&A Targets: Part 1 : what do buyers look for)’를 발표했다.

런던 시티 대학교(City University London) 카스 경영대학원(Cass Business School) 내 M&A 연구 센터와 공동으로 진행한 해당 연구에서는 지난 23년간 연간 매출 5000만달러 이상의 약 3만4000개의 상장 및 비상장 기업을 대상으로 주요 여섯 가지 재무적 지표에 대해 조사했다.

해당 연구의 핵심 내용은 상장 기업과 비상장 기업 간의 차이점을 중심으로 어떤 기업이 타깃이 되는지에 대한 예측적인 인사이트를 제공하고 있다. 또 인트라링크스는 연구에서 사용된 방법론을 기반으로 온라인 인터렉티브 계산기(Online Interactive Calculator)를 개발해 기업들이 잠재적 바이어들에게 얼마나 매력적인지 비교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기업이 타깃이 되는 것과 관련된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6가지 예측변수를 밝혔다. 해당 변수들은 인수 가능성에 영향을 미친다.

예측 변수들은 우선 성장률이다. 타깃 기업들은 높은 성장률을 보인다. 23년간 진행된 이 연구에 따르면 타깃 기업들의 성장률은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2.4% 가량 높았다. 또, 타깃 기업들의 성장 프리미엄은 경기 불황과 경제의 불확실성으로 인한 시장 침체기 동안에 오히려 더욱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익성이다. 비상장일 경우 타깃 기업이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는 반면 상장회사일 경우 타깃 기업이 낮은 수익률을 기록한다. 2000년 이후 타깃 비상장 기업의 수익성은 그렇지 않은 비상장 기업보다 1.2% 가량 높았다. 반면 타깃 상장 기업의 수익성은 비 타깃 상장 기업보다 1.7% 낮았다. 한편 2008년 이후에는, 타깃 상장 기업의 성장률은 그렇지 않은 상장 기업보다 3.3% 낮았다.

이와 함께 재무 레버리지다. 타깃 상장 기업은 낮은 재무 레버리지 수준을 기록하는 한편 타깃 비상장 기업은 높은 재무 레버리지를 보였다. 타깃 비상장 기업은 타깃이 되지 않은 비상장 기업보다 3배 이상의 높은 레버리지 비율을 기록하고 있다. 반면 2008년 이후 타깃 상장 기업은 비 타깃 상장 기업보다 11% 가량 낮은 레버지리 비율을 기록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규모다. 비상장일경우 타깃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규모가 훨씬 컸지만 상장 기업의 경우 타깃 기업이 비 타깃 기업보다 규모가 작았다. 실제로 타깃이 된 상장 기업은 비 타깃 상장 기업보다 55% 가량 규모가 작은 반면 타깃 비상장 기업의 사업 규모는 타깃이 되지 않은 비상장 기업보다 63% 크다.

더불어 유동성이다. 타깃 기업들은 비 타깃 기업들보다 유동성이 낮다. 유동성 하위 20%에 속하는 기업들은 타깃일 될 가능성이 다른 기업보다 평균 35% 높다.

또 밸류에이션이다. 타깃 상장 기업은 타깃이 아닌 상장 기업들보다 밸류에이션이 낮다. 밸류에이션 하위 30%에 속하는 상장 기업들은 타깃일 될 가능성이 다른 상장 기업보다 평균 30% 높다.

필립 휘첼로 인트라링크스 전략 및 제품 마케팅부문 부사장은 “여섯 가지 예측변수 중 재무 레버리지와 규모가 통계적으로 가장 유의미한 변수였다. 비상장 기업의 입장에서는 높은 재무 레버지리를 기록하고 기업 규모가 클 때 타깃이 될 수 있는 반면 상장 기업은 소규모이며 낮은 수익성을 보일 때 타깃이 될 가능성이 높았다”며 “2008년 이래로 매수기업은 특히 실적이 좋지 않은 상장 기업들을 타깃으로 하고 있는데 이는 실적이 좋지 않은 상장 기업들의 경우 합병을 통해 얻은 시너지로 기업 운영 개선 및 비용 절약의 효과를 얻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또 바이어들은 상장 기업들이 시장 침체기 동안 밸류에이션이 하락하는 점을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너지 섹터는 기업들이 인수될 가능성이 가장 큰 산업 군이다. 비상장 에너지 기업들은 전체 비상장 기업과 비교해 거의 2배 이상 타깃이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상장한 에너지 기업은 금융 기업 다음으로 타깃이 될 가능성이 높다.

카스 경영대학원 M&A 연구 센터 스콧 묄러(Scott Noeller) 이사는 “실제로 이번 연구 결과를 뒷받침하는 거래 사례가 많이 존재한다. 2013년 KKR의 파나소닉 헬스케어(Panasonic Healthcare) 사업 인수, 2014년 엠페라도르(Emperador)의 화이트&맥카이(Whyte & Mackay)인수, 짐머(Zimmer)의 바이오멧(Biomet) 인수 등과 같은 실제 거래들이 그러하다. 인수된 기업들은 그들의 재무 레버리지와 규모를 고려해볼 때 타깃이 될 가능성이 높았으며 실제로 인수가 됐다”고 밝혔다.

이광재 기자  voxpop@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403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7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