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8 13:01 (수)
KT, 아프리카 우간다서 디지털헬스케어 워크샵 개최
상태바
KT, 아프리카 우간다서 디지털헬스케어 워크샵 개최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09.26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S사와 10월 중 MOU 체결 예정…연내 공동시범사업 추진키로

KT가 우간다 수도 캄팔라의 세레나 호텔에서 디지털헬스케어 워크샵을 개최했다.

KT에서 주최하고 AoS(Africa Olleh Services)에서 후원한 이번 행사에는 우간다 마케레레(Makerere) 대학 병원, 뮬라고(Mulago) 국립병원, 캄팔라국제병원 등 현지 주요 의료 관계자 50명이 참석했다.

▲ KT가 우간다 수도 캄팔라의 세레나 호텔에서 디지털헬스케어 워크샵을 개최했다.

KT는 이날 행사에서 각 마을의 보건소와 지역병원, 그리고 국립병원을 잇는 한국형 디지털헬스케어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참석자들은 조기 진단을 통한 HIV(human immunodeficiency virus, 말라리아 등 주요 전염병에 대한 빠른 대응, 모자보건 환경을 개선을 통한 영아 및 모성사망률 감소, 격·오지 의료사각 해소 등을 가능하게 하는 KT의 솔루션에 큰 관심을 보였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캄팔라국제병원의 아써 퀴제라(Arthur Kwizera) 교수가 KT에서 제공한 소변 기반 모바일진단기기를 두 달간 직접 임상에서 사용한 경험담과 그 우수성을 참여 의사들에게 소개했다.

또 KT는 우간다 수위의 헬스케어 사업자인 CCS(Critical Care Solutions)사와 10월 중 MOU 체결에 합의했으며, 연내에 공동시범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CIA월드 팩트북(CIA World Factbook)에 따르면 우간다의 기대수명은 54.9세로 이웃 케냐의 61세에 크게 못 미치고, 모자보건환경 역시 열악하여 영아사망률은 1000명당 38명, 모성사망률은 3.4명에 달한다. 또 총 인구의 4%인 150만여명이 HIV에 감염돼 있어 연간 3만3000여명이 합병증으로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KT는 자사의 디지털헬스케어솔루션을 적용 시 현지 의료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5월 박근혜 대통령의 아프리카 3개국 순방에 따른 양국 간 보건의료 및 사회복지 분야 협력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당시 박 대통령과 요웨리 무세베니(Yoweri Museveni) 우간다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계기로 보건복지부와 우간다 보건부 간 보건의료협력을 위한 양해각서가 체결된 바 있다. KT는 이러한 정부의 방침에 발맞춰 개발도상국의 의료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송재호 KT 미래사업개발단장 상무는 “이번 행사는 아프리카 의료환경 개선을 위한 KT 디지털헬스케어솔루션의 우수성을 현지 의료인을 통해 확인 받았다는데 의의가 있다”라고 밝혔다.

아써 퀴제라 캄팔라국제병원 교수는 “KT가 제시한 한국형 디지털헬스케어솔루션은 우간다가 직면하고 있는 모성 및 영아사망률 문제를 해결하는데 매우 효과적일 것으로 판단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KT는 지난 7월 르완다 키갈리 국립대학병원과 디지털헬스케어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8월에는 카자흐스탄 알파라비 국립대학 등 현지 7개 기관과 양해각서를 체결하여 아프리카 및 중앙아시아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