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9 13:01 (목)
KT, 해외 데이터로밍 줄이고 알림서비스 늘리고!
상태바
KT, 해외 데이터로밍 줄이고 알림서비스 늘리고!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09.07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자 위한 보호 조치 ‘강화’

KT가 해외여행 시 이용자의 데이터로밍 요금 부담을 줄이고, 데이터로밍 이용자 보호를 위해 안전장치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KT는 10월1일부터 데이터로밍 종량제를 개선하고, 데이터로밍 요금도 인하한다.

먼저 국내 최초로 도입한 데이터로밍 월 11만원 상한제의 상한선을 월 5만5000원(부가세 포함)으로 낮춘다. 월 5만5000원 초과 시 데이터로밍이 자동 차단돼 이용자에게 발생할 수 있는 요금부담을 줄인다.

▲ KT가 해외여행 시 이용자를 위한 보호 강화에 나섰다.

또 데이터가 자동차단 되더라도 무료 안내 웹페이지로 자동 연결돼 서비스 변경 신청을 할 수 있으며, 로밍 콜센터 무료 통화를 통해서도 신청할 수 있다. 데이터로밍 종량 요금도 패킷당 3.85원에서 2.2원(부가세 포함)으로 43% 인하한다.

KT는 데이터로밍 상한제 하향 조정과 동시에, 데이터로밍 사용요금 알림 문자 발송 구간도 세분화해 이용자를 위한 안내 서비스도 강화한다. 기존에는 11만원 요금 도달 시까지 총 6회 안내됐지만, 앞으로는 5만5000원 도달 시까지 총 7회 알림으로 데이터로밍 사용요금을 더 빠른 시점에 안내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출국 전후 고객의 데이터로밍 이용방법 안내도 강화된다. 9월 추석연휴 시점부터 출국 전 공항 로밍센터를 방문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별도 소지 가능한 리플렛을 배포하고, 동시에 종량 데이터 이용자에게 출국 전 데이터로밍 이용안내 문자를 발송한다.

해외 도착 후 받는 로밍 안내 문자도 고객별 특성에 따라 맞춤형으로 사용방법을 안내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여 10월 중 도입할 예정이다. 해외 도착 후 전원을 켜면 데이터 종량 이용자에게 안내 문자를 전송하고 있으나 데이터로밍 사용에 익숙하지 않은 고연령 이용자의 경우 스마트폰 종류에 맞는 맞춤형 안내를 추가 전송 하는 방식이다.

이필재 KT 마케팅전략본부 전무는 “기존 국내 유일하게 데이터뿐만 아니라, 음성·문자도 실시간 요금안내 및 자동 차단되는 ‘안심로밍 서비스’를 제공하며 고객이 안심하고 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자 했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차별화된 로밍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