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2 15:03 (목)
기가몬, 자동 네트워크 토폴로지 가시화 솔루션 공개
상태바
기가몬, 자동 네트워크 토폴로지 가시화 솔루션 공개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07.1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가몬이 규모에 적합한 가시성 인프라 관리를 위한 자동 네트워크 토폴로지 가시화 솔루션을 공개했다.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위해 특별히 고안된 이 성능은 가시성 패브릭(Visibility Fabric) 구성요소와 트래픽 수집지점의 연결된 생산 네트워크 및 인터페이스, 트래픽을 분석하는 연결된 보안 및 모니터링 툴들의 종단간(end-to-end) 가시화를 통해 네트워크 가시성의 활용 및 관리를 더욱 용이하게 한다.

▲ 기가몬이 자동 네트워크 토폴로지 가시화 솔루션을 공개했다.

기가몬은 링크 계층 탐색 프로토콜(LLDP)이나 CDP(Cisco Discovery Protocol)를 이용해 연결된 네트워크를 자동 탐색함으로써 데이터센터 토폴로지를 구성한다.

기가몬의 보안 전달 플랫폼(Security Delivery Platform)에 연결돼 있는 보안 및 모니터링 툴들이 이상행동을 탐지하면, 관리자는 신속하게 이상지점의 네트워크 인터페이스를 추적해 평균장애처리시간(MTTR)을 크게 단축할 수 있다.

기가몬의 프로토콜 활용은 수동작업을 최소화할 뿐 아니라 업계 최고 벤더들의 네트워크 제품으로 구성된 다양한 데이터센터 인프라의 가시화를 지원한다.

이는 소프트웨어 정의 가시성 확보에 있어 필수적인 관리 및 오케스트레이션(orchestration) 요소인 기가VUE(GigaVUE)-FM 패브릭 매니저(Fabric Manager)의 기능 중 일부다.

기가VUE-FM은 REST APIs, 주요 작업에 대한 워크플로우,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 대시보드, 엘라스틱 검색과 같은 다른 기능들과 함께 다수의 보안 스택에 걸친 자동 사이버보안 오케스트레이션을 만들며 보안 전달 플랫폼(Security Delivery Platform)의 핵심 역할을 수행한다.

개리 믹글리코(Gary Miglicco) 이플러스테크놀로지 보안 부문 수석 부사장은 “보안 비즈니스의 초점인 대규모 기업 및 국가, 지방 정부 기관들은 그들이 구축한 기술을 위한 확장성 있는 관리를 필요로 한다”며 “데이터센터 토폴로지 가시화는 성숙한 엔터프라이즈급 가시성 인프라만이 제공할 수 있는 혁신적인 관리방식 중 하나로, 기가몬은 그 중 가장 선도적이다”고 전했다.

세쉬 사야니(Sesh Sayani) 기가몬 제품 관리 이사는 “기가몬은 공급업체 제약이 없는(vendor-agnostic) 가시성을 제공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유일하게 대규모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에 대한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다”며 “우리는 가시성 패브릭(Visibility Fabric)이 빠르게 필수적인 데이터센터 인프라로 거듭나고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기가몬의 시장 선도적인 솔루션이 더욱 쉽게 문제 해결과 보안을 지원할 수 있도록 고객중심의 개발 노력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터센터 네트워크 토폴로지 가시화는 기가VUE-FM의 3.4버전 기능 중 일부로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