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2016년 스마트시티로 거듭난다
상태바
태국, 2016년 스마트시티로 거듭난다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6.03.08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켓·치앙마이, 스마트시티로 전환 디지털 투자 확대·관광산업 발전 도모

푸켓은 현재 디지털 관련 투자 및 향후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스마트시티 파일럿 프로젝트를 추진중이다.

태국은 푸켓과 치앙마이 두 지역이 기술적 준비도, 위치, 국제성 측면에서 매력이 있다고 판단해 푸켓을 올해 안으로 태국의 첫 번째 스마트시티로 변모시킬 계획이며 다음은 치앙마이로 2017년에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주관기관이 될 태국 정보통신기술부 산하 소프트웨어산업진흥원(SiPA)의 지라완 분펌 원장에 따르면 스마트시티 추진은 태국 정부의 디지털 경제정책 일환으로 푸켓의 디지털 인프라 스트럭처와 데이터센터를 개발하는 데 태국 정부는 1억밧(280만 달러)의 예산을 배정했다.

▲ 태국 푸켓과 치앙마이가 스마트시티로 전환하기 위해 투자를 확대중이다.

푸켓 스마트시티는 도시 안에 첨단 IT인프라를 탑재해 주민생활의 복지 안정성, 일상생활의 편의성 증대를 도모하고 여행객들의 여행 및 정보 검색의 편의성을 증대시키는 것으로 목표로 하고 있다.

우타마 사바나야나 태국 정보통신기술부 장관은 인천의 스마트시티 개발 현황을 배우기 위한 목적으로 상반기 중 한국에 방문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푸켓의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는 우리나라 미래창조과학부의 스마트시티 개발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 받는 등 한국의 지원을 받고 있다. 2015년 11월 베트남에서 개최된 아세안 ICT 장관회의 이후 한국을 포함한 4개국의 ICT 부처에서 태국의 디지털 인프라를 개발하는 여러 개의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데 관심을 표명했다.

한국은 태국에 스마트시티와 집중형 데이터센터(Centralised data center)를 포함한 핵심적인 ICT 인프라에 투자해 지역의 중소기업 및 기술 스타트업 경쟁력도 향상시킬 것을 제안했다.

전성수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태국 정보통신기술부(ICT Ministry)와 태국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개발 관련 협력 합의서를 체결하는 데 공식적으로 합의했다. 인천시에서는 유비쿼터스 시티(U-시티) 사업을 해외에 알리고 수출하기 위한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

전성수 인천시 행정부시장을 비롯한 인천시 대표단은 태국 소프트웨어산업진흥원(SiPA) 주최로 방콕에서 개최된 소프트웨어 엑스포 아시아(2016.1.21∼23)에 참가, 인천과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에 적용되는 U-시티의 선진기술에 대한 발표를 진행했다.

U-시티(주)는 2013년 2013년 에콰도르 야차이시 U-시티 전략 수립과 송도 국제도시 모델 설계 사업을 수출하는 실적을 달성했다. 현재 콜롬비아에서도 U-시티 구축 타당성 조사 용역을 진행 중이다.

태국은 스마트시티 구축의 출발선상에 있으나 우리나라는 2003년부터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 특히 인천경제자유구역은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의 모범사례로 평가받는 바 축적된 개발 경험과 노하우를 푸켓 파일럿 프로젝트 수행 시 적극적으로 전수할 필요가 있다.

푸켓 스마트시티 전환 성공 시 후속 예정사업인 치앙마이를 비롯해 아세안 내 유관사업 시행 시 우리 정부와 기업들의 지속적인 진출을 기대할 수 있다.

스마트시티는 공공 인프라를 포함한 건설 부문과 IT부문의 융합이 필수적이므로 우리나라의 건설업계 및 IT 업계는 이번 사업에 주목해 진출 가능성을 타진할 필요가 있다.

실시간 교통신호장치, 범죄 및 화재 예방을 위한 CCTV, 대기 및 환경오염 감지장치, GIS시스템, 무선인터넷망 구축 등과 관련된 기업 진출이 가능하다.

<자료원: 방콕포스트, 더 내이션, 인천경제자유구역 웹사이트 및 KOTRA 방콕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KOTRA & globalwindow.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