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테크윈·현대자동차·넥센타이어 등 여러 산업군서 활용중인 ‘시뮬리아’
상태바
한화테크윈·현대자동차·넥센타이어 등 여러 산업군서 활용중인 ‘시뮬리아’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5.10.23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쏘시스템코리아, ‘2015 시뮬리아 사용자 컨퍼런스’ 개최

다쏘시스템이 시뮬레이션 브랜드 ‘시뮬리아’의 고객 사례와 새로운 제품군, 신기능을 소개하는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다양한 산업군과 새로운 영역에서 활용될 수 있는 시뮬리아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3D솔루션 전문기업 다쏘시스템은 오늘(23일)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2015 시뮬리아 리저널 유저 미팅 코리아(2015 SIMULIA Regional User Meeting Korea)’를 개최하고 시뮬레이션 브랜드인 ‘시뮬리아(SIMULIA)’의 새로운 기능과 고객사례들을 소개한다.

이번 사용자 컨퍼런스에서 로저 킨(Roger Keene) 다쏘시스템 시뮬리아 부사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경험의 시대에서 혁신을 창조하는 시뮬레이션의 힘’을 주제로, 다양한 산업 군과 새로운 영역에서 활용되고 있는 변화하는 시뮬리아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서 발표한다.

또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프로그램 디렉터 노수홍 박사의 기조연설과 함께 오후에는 현대자동차, 한화테크윈, 넥센타이어, 동국제강, 현대중공업, Kdac(한국델파이), 두산산업차량 등 각 분야 기술 전문가들의 활용 사례 및 데모 시연, 최근 도입된 신기술에 대한 발표가 진행된다.

▲ 다쏘시스템이 ‘2015 시뮬리아 리저널 유저 미팅 코리아(2015 SIMULIA Regional User Meeting Korea)’를 개최하고, 시뮬레이션 브랜드인 ‘시뮬리아(SIMULIA)’의 새로운 기능 및 고객사례들을 소개한다.

다쏘시스템은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비즈니스 혁신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정보들을 제공하고 최신 기술 트렌드에 맞는 혁신 전략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다쏘시스템의 시뮬레이션 및 해석솔루션인 시뮬리아는 전통적인 구조해석 영역을 넘어 다중물리 영역을 망라하는 제품을 선보이고 있으며 새로운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에 통합되어 시뮬레이션 민주화와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등의 미래기술 개발에 기여해 왔다.

시뮬리아는 유한요소해석, 유체 유동, 위상 최적화, 내구 및 피로해석, 시뮬레이션 프로세스 자동화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단일 라이선스로 사용할 수 있는 강력한 포트폴리오를 제공한다. 다물체 동역학해석 기업인 ‘심팩(SIMPACK)’의 인수 및 사출 해석 소프트웨어 공급업체 ‘심포(SIMPOE)’ 합병 등을 통해 다양한 방법으로 포트폴리오를 강화해왔으며, 지난 5월에는 CST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전자기 시뮬레이션 기술을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에 통합을 진행한 바 있다.

김대업 한국델파이 CAE 팀장은 “시뮬리아의 강력한 포트폴리오는 40여 종류의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는 한국델파이의 복잡한 CAE 해석 요구사항을 만족시켰다”라며 “초기에 브레이크 스퀼 소음(Break Squeal Noise) 시뮬레이션을 위해 시뮬리아를 도입했으나 지금은 다양한 제품 개발 과정에서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영빈 다쏘시스템코리아 대표는 “시뮬레이션 기술은 이제 제품 생산을 위한 검증 도구를 넘어서 다양한 분야에서 인간의 삶을 풍요롭게 변화시키고 있다”면서 “다쏘시스템은 적극적인 회사 인수 및 합병 등을 통해 시뮬리아의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강화해왔다. 앞으로도 ‘시뮬레이션 민주화’를 모토로 기술 진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