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A10 네트웍스, ‘2022 기업 전망’ 보고서에서 디지털 복원력의 핵심 요소 발표
상태바
A10 네트웍스, ‘2022 기업 전망’ 보고서에서 디지털 복원력의 핵심 요소 발표
  • 석주원 기자
  • 승인 2022.06.16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로 트러스트, 클라우드, 원격근무가 디지털 복원력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19 팬데믹 위기 극복을 위해 미래 기술을 구축한 것처럼, 이제 대기업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 미국의 보안 기업 A10 네트워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기업들이 당면한 도전과 과제의 우선순위를 정리한 ‘2022 기업 전망: 제로 트러스트, 클라우드, 재택근무로 디지털 회복탄력성 촉진’ 보고서를 공개했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225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95%의 기업들이 디지털 복원력에 대해 높은 수준의 전방위적 우려를 나타냈다. 특히, 경쟁력 있는 보안 툴의 최적화와 고객이 쉽고 안전하게 생태계에 접근할 수 있도록 최상의 유저 경험을 제공하는 것에 대한 전반적인 우려 수준이 높았다. 또한, 기업들은 보안과 업무 효율성의 균형이 중요하다는 인식을 실현하고, IPv4 서비스 및 IPv6로의 마이그레이션을 위한 내부 역량에 대해 매우 불안해하고 있다.

 

프라이빗 클라우드가 선호되는 환경

네트워크 트래픽의 증가는 응답자들이 직면한 문제를 더욱 복잡하게 만든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기업들 중 81%가 지난 1년 동안 네트워크 트래픽 양이 증가했다고 보고했는데, 이는 전 세계 평균인 47%보다 크게 높은 수치다.

향후 예상되는 네트워크 환경의 장애 상황에 대해서는 아시아 태평양 기업의 75%가 클라우드 기반에서 발생할 것이라고 대답했으며, 이 중 33%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선호했다. 더욱이 응답자의 48%가 SLA(서비스 수준 협약서)를 보지 못했다고 말하는 등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에 대한 신뢰도는 전반적으로 낮았다.

2022 기업 전망 연구는 별도의 조사 기관인 오피니언매터스(Opinion Matters)가 전 세계 10개 지역(영국,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베네룩스, 동유럽, 노르딕, 미국, 인도, 중동 및 아시아 태평양)의 관리자급 애플리케이션 및 네트워킹 전문가를 대상으로 수행했다.

연구의 목적은 대기업이 디지털 전환과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을 도입하기 위해 IT 전략과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조정하는 과정에서 맞닥뜨리는 도전과 우려를 그들의 관점에서 이해하는 데 있다.

 

사이버 위협 확대

갈수록 심각해지는 사이버 위협 상황이 많은 우려를 야기하는 것은 분명하다. 다른 지역과 비교했을 때,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응답자들은 사이버 공격으로 인해 소중한 데이터와 민감한 자산을 잃는 것에 더 큰 우려를 나타냈다. 다른 우려 사항으로는 랜섬웨어, 디도스(DDoS) 공격에 의한 잠재적 업무 중단 위협, 그리고 이로 인한 브랜드 평판의 하락 등이 있다.

이 연구는 이러한 우려들에 대한 대응책으로 제로 트러스트 접근법을 제시한다. 실제로 39%의 아시아 태평양 기업들은 지난 1년 동안 이미 제로 트러스트 방식으로 전환했다고 응답했다.

 

과거로 회귀할 수도 있는 뉴노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확산된 재택·원격근무를 지원하기 위해 인프라의 변화가 있었지만,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기업들 중 63%는 거의 대부분의 직원들이 장기적으로 사무실에서 근무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 조사는 다른 지역에서도 평균적으로 62%가 같은 대답을 했다. 단 14%의 기업만이 소수의 직원이 사무실에서 근무하거나 아예 출근하는 직원 없이 대부분 원격근무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기업들이 영구적인 하이브리드 환경으로 이동할 것이라는 예측과는 상반되는 결과인데, 이미 애플리케이션 및 네트워크 전문가들은 과거로 다시 회귀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A10 네트워크의 A10 인터내셔널 부사장 앤서니 웹(Anthony Webb)은 “세계는 돌이킬 수 없는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 디지털 전환은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으며, 기업들은 이제 위기 체제에서 벗어나 디지털 복원력, 클라우드로의 이전 그리고 내구성 강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결론은 직원들이 최상의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보안 전략이 점차 제로 트러스트 모델로 변화하고 있는 것을 지켜보고 있다. 기업들이 사무실 환경으로 복귀하는 것은 아마도 IT 전문가들이 보안, 클라우드, 디지털 복원력의 경향, 지속성 그리고 이러한 요소들에 대응하는 IT 시스템의 기능에 대한 강력한 불안감 때문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술 투자 우선순위

투자 우선순위 측면에서 살펴보면,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 분야는 의심할 여지없이 성숙한 단계에 이르렀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기업들 중 52%는 이미 지난 1년 동안 이 기술들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45%의 기업은 블록체인 기술을 구현했으며, 42%는 비즈니스 능력 강화를 위해 IoT 기기를 활용한다고 답했다.

내년의 비즈니스 복원력을 위해 가장 중요한 기술은 무엇인가를 묻는 질문에는 메타버스라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머신러닝과 블록체인이 그 뒤를 이었다.

미래적인 관점에서 바라보면, 사이버 보안 이니셔티브의 채택은 제로 트러스트 모델을 포함해 더욱 가속화될 것이다. 아시아 태평양 기업들이 이를 통한 이득을 이해하게 되면 더 광범위한 시행이 예상된다.

이번 연구를 통해 향후 몇 년 동안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가해질 비즈니스에 대한 압력이 쉽게 완화되지는 않을 것임을 확인할 수 있다.

앤서니 웹 부사장은 “확대되는 위협,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후유증,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에너지 가격 상승과 인플레이션에 이르기까지 기업들은 정말로 많은 문제들을 살펴봐야 한다.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기업들은 점차 증가하는 다중 요소 인프라에 대한 내구성과 민첩성의 균형을 유지하면서, 제로 트러스트처럼 자동화와 보호를 가능케하는 첨단 기술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A10 네트워크 연구 보고서를 다운로드 받으려면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세요
A10 네트웍스의 '2022 기업 전망' 보고서 다운로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