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자브라, 패스트파이브에 화상회의솔루션 ‘파나캐스트 50’ 공급
상태바
자브라, 패스트파이브에 화상회의솔루션 ‘파나캐스트 50’ 공급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10.18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개 지점 화상 미팅룸 구축...비대면 하이브리드 워킹 지원 가속

덴마크의 오피스 솔루션 선도기업 자브라(Jabra)의 국내법인 자브라코리아는 국내 최대 공유오피스 플랫폼 기업 패스트파이브의 화상 미팅룸에 화상회의 솔루션 ‘파나캐스트 50(PanaCast 50)’의  구축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자브라코리아로부터 화상회의 솔루션을 도입한 패스트파이브는 현재 서울 내 36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곳에는 약 3000여 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급격하게 변화된 업무 환경 속에서 고객에게 원활한 비대면 미팅을 지원하고 더욱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전 지점에 화상 미팅룸 도입을 검토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 20개 지점의 화상 미팅룸에 파나캐스트 50이 구축돼 있으며, 패스트파이브는 향후에도 지점 오픈 계획에 따라 자브라의 협업 솔루션을 도입해 멤버들을 위한 효율적인 업무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자브라의 파나캐스트 50은 △180도 화각의 고화질 비디오와 뛰어난 음질 △주요 UC 플랫폼인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줌 등의 플랫폼에 최적화 △화자를 자동으로 추적하는 ‘인텔리전트 줌’ △화상회의 흐름에 따라 실시간으로 프레임을 조정해 회의에 집중할 수 있는 ‘버추얼 디렉터’ △화이트보드 스트리밍을 통해 콘텐츠를 공유하는 등의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패스트파이브 PM팀 손정연 팀장은 “그동안 멤버 개인의 디바이스를 활용해 화상회의 시 화질이나 오디오 하울링 등 비대면 커뮤니케이션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이번 화상 미팅룸 구축을 통해 멤버들에게 포스트 코로나에 적합한 환경과 경험을 선사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최우석 자브라코리아 세일즈 매니저는 “비대면 업무 방식의 확산으로 하이브리드 워킹이 활성화되면서 화상회의는 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협업 강화를 위한 필수 불가결한 도구로서 자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협업과 관련된 다양한 솔루션과 디바이스를 제공해 고객들의 업무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