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비대면 온라인 교육 맞춤 노트북 ‘웨일북’ 선보여
상태바
LG전자, 비대면 온라인 교육 맞춤 노트북 ‘웨일북’ 선보여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9.15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교육 플랫폼 ‘웨일 스페이스’ 탑재, 10월 B2C 시장 우선 출시

LG전자가 최적의 비대면 교육 솔루션으로 중무장한 노트북 시제품을 선보인다.

LG전자는 15일 하나의 통합 계정으로 여러 교육 서비스를 연결하는 네이버의 브라우저 기반 교육 플랫폼 ‘웨일 스페이스’를 탑재한 ‘웨일북(whalebook)’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웨일북은 올해 초 LG전자와 네이버가 ‘스마트 교육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통해 공동 개발했다. 코로나19로 증가한 언택트 교육 시대를 맞아 양사가 보유한 교육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유통시장에서의 역량을 통해 스마트 교육을 확산해 나간다는 취지다.

웨일북은 ‘웨일 OS’로 구동되는 클라우드 기반의 노트북으로 빠른 부팅 속도를 자랑하며, 네이버나 웨일 스페이스 계정을 통해 편리한 사용자 환경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하나의 계정으로 네이버 밴드, 네이버웍스, 웨일온 등 다양한 네이버의 서비스를 통합해 이용할 수 있다.

또한 비대면 수업 시 불필요한 사이트 접근은 차단하는 등 원격관리를 통해 수업에 집중할 수 있으며, 일반 태블릿 PC보다 큰 14형의 화면 크기를 갖춰 학습 몰입도를 높여준다. 무게도 책 한 권 정도인 1.45kg로 학생들이 한 손으로 들기에 부담이 없을 정도다.

이외에도 HD급 웹캠과 내장 마이크가 탑재돼 있으며, 네이버의 화상회의·교육 서비스인 웨일온 단축키를 탑재해 빠르게 학습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웨일북은 현재 비대면 교육에서 많이 활용되는 태블릿 PC와 비교해 키보드와 마우스를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태블릿 PC는 별도의 키패드 입력창이 학습 화면을 가려 사용에 불편한 반면 웨일북은 화면 전체를 교육 콘텐츠로 활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오는 10월 B2B 시장에 웨일북을 우선 출시한 후 B2C로의 판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출고가는 55만 원이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김선형 HE마케팅담당은 “코로나 19로 비대면 교육 수요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최적의 스마트 교육 솔루션을 담은 웨일북이 학생들의 학습 능력 향상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