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국토안전관리원, 영종대교방·화대교 안전등급 ‘양호’
상태바
국토안전관리원, 영종대교방·화대교 안전등급 ‘양호’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5.26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안전관리원이 영종대교의 정밀안전진단을 수행하고 있다 [사진=국토안전관리원]

인천시 서구와 인천국제공항을 잇는 영종대교와 서울 강서구 방화동과 경기도 고양시를 연결하는 방화대교가 안전등급 ‘양호’를 받았다.

국토안전관리원은 최근 '시설물의 안전 및 유지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제1종 시설물인 영종대교와 방화대교에 대한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한 결과, 안전등급이 B등급(양호)으로 평가됐다고 26일 밝혔다.

영종대교와 방화대교는 모두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상에 있으며 지난 2000년 준공됐다. 신공항하이웨이가 관리하고 있는 이들 교량은 국토안전관리원이 정밀안전진단을 전담 수행하고 있다.

제1종 시설물은 안전등급에 따라 정기적으로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해야 하며, 안전등급별 진단주기는 A등급(우수) 6년, B등급(양호)과 C등급(보통) 5년, D등급(미흡)과 E등급(불량) 4년으로 각각 규정돼 있다.

두 대교에 대한 정밀안전진단은 이번까지 모두 3차례 실시됐으며, B등급은 ‘보조부재에 경미한 결함이 발생했지만 기능 발휘에는 지장이 없으며, 내구성 증진을 위해 일부 보수가 필요한 상태’를 뜻한다.

박영수 국토안전관리원장은 “앞으로도 교량을 비롯한 국가 주요시설물의 정밀안전진단, 건설공사 안전·품질관리, 지하안전관리 등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