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SKT ‘V 컬러링’, 전 통신사에서 즐긴다...KT·LG유플러스와 공동서비스
상태바
SKT ‘V 컬러링’, 전 통신사에서 즐긴다...KT·LG유플러스와 공동서비스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5.26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신사 구분 없이 고객 혜택 극대화

휴대폰 고객들이 통신사에 관계 없이 SK텔레콤의 ‘보이는 컬러링(V 컬러링)’ 서비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26일 SKT는 KT, LG유플러스와 손잡고 ‘V 컬러링’의 이통 3사 공동서비스를 오는 27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V 컬러링은 SKT가 지난해 9월 자사 고객들을 대상으로 처음 선보였으며 올 1월 KT 고객들로 서비스를 확대한 데 이어 이번에 LG유플러스 고객까지 이용할 수 있게 됐다.

V컬러링은 본인에게 전화를 건 상대방에게 통화가 연결될 때까지 미리 설정해 둔 영상을 보여주는 서비스다. 전화 연결 시 특정 음악이나 소리를 제공하는 ‘통화 연결음’에서 짧은 영상 콘텐츠를 보여주는 방식으로 진일보한 개념이다. V컬러링 앱에서 4000여종의 유·무료 영상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용자가 직접 스마트폰으로 촬영하거나 다운로드 받은 콘텐츠의 활용도 가능하다.

현재 V 컬러링의 가입자는 약 150만 명, 콘텐츠 누적 뷰는 2억4000만 건에 달하는 등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이용을 원하는 이통 3사 가입자는 ’V 컬러링’ 전용 앱을 설치하고 서비스에 가입하면 된다. 삼성 갤럭시 노트20, S20, S21(OEM 단말) 사용자들부터 단말 업데이트를 통해 발신 시 V컬러링 영상을 볼 수 있으며, 차츰 대상 단말을 확대할 계획이다. 월 이용료는 3300원(VAT포함)이다.

SKT 최소정 구독미디어담당은 “SKT가 시작한 V 컬러링 서비스의 혜택을 이통 3사 고객 누구나 누릴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3사 협력을 통해 더 많은 재미와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는 구독형 영상 서비스로 고객사랑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