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SKT, ‘디지털 페이커’ 앞세워 북미 증강현실 앱 시장 공략
상태바
SKT, ‘디지털 페이커’ 앞세워 북미 증강현실 앱 시장 공략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4.12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점프AR' 앱, 미국 ‘구글 플레이스토어’ 공식 론칭
AR 디지털 휴먼으로 다양한 스타∙셀럽 지속 확대
사용자가 '점프AR' 앱을 통해 디지털 페이커 콘텐츠를 즐기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사용자가 '점프AR' 앱을 통해 디지털 페이커 콘텐츠를 즐기고 있다 [사진=SK텔레콤]

리그오브레전드(LoL, 롤) 게임의 신이자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프로게이머로 불리는 페이커 선수가 디지털 휴먼으로 다시 태어났다.

SK텔레콤이 전 세계적으로 두터운 팬덤을 구축하고 있는 T1 소속 롤 프로게이머 ‘페이커’ 이상혁 선수의 디지털 휴먼 콘텐츠를 12일 자사 증강현실(AR) 앱 '점프AR'을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SKT는 이번 디지털 페이커 공개와 함께 점프 AR 플랫폼을 미국 내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공식 론칭하고, 북미 증강현실 앱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국내 통신업체가 운영하는 증강현실 앱으로서는 최초의 북미시장 진출사례며, 향후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전망이다.

SKT는 지난해 11월 e스포츠 비시즌 기간에 자사 혼합현실 콘텐츠 제작소 점프스튜디오의 볼류메트릭 비디오 캡쳐(Volumetric Video Capture) 기술로 페이커를 촬영, 실감나고 다채로운 모션을 가진 AR기반 ‘디지털 페이커’를 구현했다.

디지털 페이커는 단순한 모션 외에도 롤 게임의 배경과 AR 캐릭터를 합성해 게임 속 장면을 다양하게 연출하고, 팬사인회에서의 이벤트와 응원가 등 팬들과 소통하는 다양한 모습을 담아 평소에는 접하기 어려운 페이커의 색다른 모습 20종으로 구성됐다.

팬들은 언제 어디서든 다양한 디지털 페이커를 소환해 원하는 장소에 배치하고 마치 함께 생활하는 것과 같은 친밀한 경험을 할 수 있다. 디지털 페이커와 함께하는 순간을 사진∙동영상으로 촬영해 개인 SNS 계정에 공유하는 것도 가능하다.

디지털 페이커는 앞으로 다양한 형태의 광고, 이벤트 등에도 활용될 예정이다. 실제로 디지털 페이커는 e스포츠 시즌이 진행 중이던 지난 2월 설 연휴에 T1 롤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깜짝 등장, 팬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SKT는 디지털 페이커와 같이 향후 바쁜 일정을 소화하는 아이돌, 게이머, 스포츠 스타 등이 혼합현실을 통해 팬들과 간접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 인물은 본업에 집중하고 부가 활동은 혼합현실 기술 기반 ‘디지털 휴먼’이 대체하는 시대가 열릴 수도 있다는 얘기다.

특히 SKT는 디지털 휴먼 콘텐츠가 팬들이 좋아하는 스타 또는 셀럽의 다양한 모습을 AR콘텐츠로 구현해 팬들이 이를 소장하며 언제 어디서든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스타와 팬의 새로운 소통 방식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엔터테인먼트 산업 측면에서도 스타의 주요한 마케팅 소구 포인트였던 오프라인 행사 등이 혼합현실 기반으로 확장됨으로써 새로운 팬덤 문화 조성에 기여할 수 있다.

이에 SKT는 업계 최고 수준의 혼합현실 기술인 볼류메트릭 비디오 캡쳐 기술을 보유한 점프스튜디오를 통해 지난달 인기 트로트 가수 나태주의 디지털 휴먼 콘텐츠를 선보인 바 있으며, 디지털 페이커를 비롯해 앞으로 다양한 스타와 셀럽을 활용한 디지털 휴먼 콘텐츠를 확대할 계획이다.

‘점프 AR’의 글로벌 진출은 지난해 말 홍콩 앱마켓에 이은 두번째 성과다. 앞으로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사람들도 점프AR 앱을 통해 한국의 혼합현실 콘텐츠를 마음껏 즐기게 될 전망이다.

SKT는 금명간 ‘점프 버추얼 밋업’ 앱을 추가 론칭하고 여타 글로벌 앱마켓에도 점프 서비스 출시를 확대하는 등 글로벌 진출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전진수 SKT MR서비스CO(컴퍼니)장은 “디지털 휴먼은 앞으로 엔터테인먼트∙광고∙컨시어지 등 다양한 산업의 핵심 미래 먹거리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며, “디지털 페이커를 시작으로 SKT의 점프 서비스를 지구촌 곳곳의 고객들과 같은 시공간에 있는 것처럼 생생하게 소통할 수 있는 글로벌 서비스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