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생활환경 전자파 실태 조사 공개 추진한다
상태바
생활환경 전자파 실태 조사 공개 추진한다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3.29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생활공간에서 발생하는 전자파에 대한 우려 해소와 정확한 정보제공을 위해 3월말부터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등 유아동 시설의 전자파 측정신청을 받는 등 다양한 생활환경에 대한 전자파 실태조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유아동 이용시설 대상 전자파 안전성 평가 사업은 금년부터 기존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의 교실, 복도, 놀이터와 운동장뿐만 아니라 지역아동센터, 실내놀이터, 어린이보호구역 등으로 측정대상을 확대하고 규모도 전년도 658곳에 비해 800여 곳으로 늘릴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부터 “학교 무선망(Wi-fi) 구축사업”으로 초등학교 교실에 와이파이-6 기반의 기가급 무선망 구축이 진행됨에 따라 신규 와이파이 전자파에 대한 전자파 강도를 중점적으로 측정할 계획이다.

또한 이동 기지국 차량 주변, 기상과 위성 등 레이다 시설, 공항시설, 항공기와 여객선 등 대형교통수단, 지역 복지센터 등 다양한 생활환경에 대한 전자파 세기를 측정하고 금년 12월경 공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올해부터는 주민생활과 밀착된 설비와 공간에 대한 전자파 정보제공을 강화하기 위해 지역사회에서 전자파 우려나 안전성 검증 필요성이 제기되는 시설을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신청을 받아 별도의 전자파 실태조사를 추진해 발표할 계획이다.

전자파 측정·평가를 희망하는 유아동 시설과 지방자치단체는 3월 31일부터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생활가전, 휴대용 무선기기 등 일상에서 사용하는 다양한 제품에서 발생하는 전자파에 대해 궁금증과 우려가 있으면 누구나 국립전파연구원에서는 ‘생활 속 전자파’ 홈페이지에 생활제품의 전자파 측정을 연중 신청할 수 있다.

작년에는 5G 휴대전화, 승강기 기계실, IH밥솥 등 19종(70개 제품·시설)에 대한 전자파를 측정해 공개한 바 있으며, 올해도 전자파 측정을 신청한 제품은 시민단체와 학계 전문가로 구성된 생활속 전자파위원회에서 대상 제품을 선정해 그 측정결과를 상/하반기 각 1회씩 공개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생활속 전기/전자기기와 전파활용 기기 사용이 점차 증가하면서 전자파에 대한 관심과 우려도 높아지고 있어 생활공간에 대한 전자파 안전 진단을 통한 선제적 관리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