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2 18:03 (목)
치안정책연구소, ‘자율주행차 교통사고 분석센터 구축 기반연구’ 스타트
상태바
치안정책연구소, ‘자율주행차 교통사고 분석센터 구축 기반연구’ 스타트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5.12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는 자율주행 시대를 맞아 교통사고 분석을 위한 기반마련을 위해 ‘자율주행차 교통사고 분석센터 구축 기반연구’를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연구소에 따르면 정부의 ‘미래 자동차 산업 발전전략’에 따라 완전 자율주행차(Lv. 4)의 상용화 시기는 2030년에서 2027년으로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자동차로유지’ 기능이 탑재된 자율주행차량 판매가 가능해졌다.
이에 경찰 고유업무인 ‘교통사고 조사 및 분석’에도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 이번 연구를 시작하게 된 것.
 
‘사고기록장치(Event Data Recorder)’ 분석장비 [제공=경찰청]
‘사고기록장치(Event Data Recorder)’ 분석장비 [제공=경찰청]

주요 연구내용으로는 ▲자율주행 시대 교통사고 분석 프로세스 연구 등 ‘자율주행차 교통센터 구축 기반’에 대한 사항 ▲지방경찰청 ‘교통사고 공학분석실’ 연계 발전 방안 ▲자율주행차량 교통사고 조사 분야 선진 해외 사례 조사연구 ▲‘교통사고 정밀 분석’ 관련 해외 교통사고 조사 전문 독립 정부 기구 운영 사례 ▲경찰청 자율주행 정책·기술지원 체계 확립 등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앞으로 교통사고 감소, 교통약자 지원, 교통정체 완화, 안전대책 마련, 교통운영 체계 개선, 교통사고 조사·분석 등 자율주행 시대 도입에 따른 경찰의 역할을 재정립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치안정책 연구소는 자율주행차와 관련된 ▲신호제어 및 안전체계 ▲운전면허 및 교통사고 ▲교통인프라 및 법제도 개선 등 자율주행 상용화 체계완성을 위한 다각적인 연구를 통해 변화하는 교통환경에 선도적으로 대비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치안정책연구소는 국내 유일의 치안종합 연구기관으로서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해 치안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연구를 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