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치료제 관련 상표출원 ‘급증’…국내 기업 91% ‘주도’
상태바
감염병 치료제 관련 상표출원 ‘급증’…국내 기업 91% ‘주도’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4.2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 치료제 관련 상표출원 건수가 2015년 이전 대비 6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은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 2012년 메르스, 최근 코로나19 등 바이러스 감염병의 진단과 치료에 대응하기 위한 국내 제약업계의 움직임이 빨라지면서 진단시약, 백신, 치료제 등과 관련된 상표출원이 크게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바이러스 진단 및 치료제 관련 상표출원 추이 [제공=특허청]
바이러스 진단 및 치료제 관련 상표출원 추이 [제공=특허청]

2015년 이전에는 바이러스 질환 관련 상표출원은 매년 20건 내외였으나 2016년부터 2019년 사이 연평균 150건 이상이 출원돼 큰 폭으로 증가한 것.

2015년 이전 바이러스 진단 및 치료제 관련 상표출원 비율은 진단시약이 99건(76%)으로 치료제(31건, 24%)보다 많았으나 2016년 이후 부터는 치료제가 379건(59%)으로 진단시약(260건, 41%)보다 더 많은 것으로 조사돼 최근 들어 치료제 개발 비중이 점차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제약 및 바이오 관련업계 관계자는 “바이러스 치료제 관련 상표 출원이 늘어나는 것은 진단보다는 백신이나 치료제의 개발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라는 점과 보통 치료제 개발에 오랜 기간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미리 출원해 권리확보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러스 진단 및 치료제 관련 상표출원인별 구성을 살펴보면 국내기업이 728건(전체의 91%)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개인(50건, 6%), 외국기업(17건, 2%), 대학교 산학협력단(6건, 1%)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기업출원이 많은 이유로는 상대적으로 연구개발비, 인력, 임상실험 등의 측면에서 유리하고 개발에 성공하는 경우 바로 기업의 이익으로 이어지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바이러스 진단 및 치료제 관련 상표출원을 많이 한 기업으로는 ‘종근당’이 41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씨엘바이오’(36건), ‘알바이오’(33건), ‘셀트리온’(28건) 순으로 조사됐다.
특허청 문삼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현재 코로나19에 대한 팬데믹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고 바이러스 질환에 대한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며 “K-바이오에 대한 세계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이와 관련된 상표출원도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